기사 공유하기

로고

SKT, 20개 파트너사와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 출범

‘디지털트윈’ 구독 서비스 선보일 예정
중소 제조업체 경쟁력 강화에 도움 기대
추후 협업 늘려 지원영역 확대 계획

입력 2021-09-28 10:01 | 수정 2021-09-28 10:16
SK텔레콤은 국내 20개 파트너사와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한다고 28일 밝혔다.

‘디지털트윈(Digital Twin)’은 현실에서 실행해야 하는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동일한 데이터를 적용해 가상공간에서 실험해 의사결정에 활용하는 중요 기술이다. 세계적으로 주요 국가들이 국책 과제로 제조, 공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산을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도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2.0의 디지털 초혁신 프로젝트 과제 가운데 하나로 선정, 제조업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막대한 초기비용이 필요한 탓에 중견∙중소기업들은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SK텔레콤은 다쏘시스템, 슈나이더일렉트릭, AWS(아마존웹서비스), SK플래닛, 플럭시티, 위즈코어, 버넥트,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등 20개 업체 및 단체들과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는 구독형 서비스 출시를 통해 ▲공장 설비와 안전 시설 가상화와 모니터링 ▲공정∙안전 데이터의 수집 및 시뮬레이션과 분석 ▲운영환경 최적화 등을 통해 제조 현장의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제조업체가 단기간에 적용할 수 있는 공장 안전 서비스를 개발할 방침이다. 얼라이언스 참여 업체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업종을 위한 제조 특화 서비스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디지털트윈 서비스에 글로벌 최고 수준인 5G와 IoT 전용망인 LTE Cat. M1, 클라우드, AI, 5G MEC(Mobile Edge Computing)를 적용해 최상의 기업 IT 서비스 운영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 참여 업체의 기업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시장 개척과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SK텔레콤과 일부 파트너사들은 지난 해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 중인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참여 중이다. 

해당 과제에서 SK텔레콤과 파트너사들은 소재∙부품∙장비 제조업체를 위한 ▲생산준비 검증 ▲생산품질 분석 ▲생산 가상화 모니터링 등 18개 제조 부문 서비스와 ▲안전 위험성 모니터링 ▲전력사용량 예측 ▲안전 패트롤 로봇 등 13개 안전 부문 서비스를 개발해 선보였다. 참여 업체들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도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한 바 있다.

신용식 SK텔레콤 IoT CO장은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도와 ESG 경영 실천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