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년 2월까지 에너지가격 상승 전망…국내 수급·비축 비상체제 가동

산업부, 민관합동 ‘에너지·자원 수급관리TF’ 구성
에너지 공기업·민간기업과 해외리스크 대응 에너지수급 만전

입력 2021-10-14 10:59 | 수정 2021-10-14 11:01

▲ OPEC의 석유공급 제한 등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상승에 대비 민관합동 에너지·자원 수급관리TF가 구성돼 수급관리에 나선다. ⓒ연합뉴스 제공

전력·난방 등 에너지수요가 높은 내년 2월까지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수급안정을 위한 민관합동 비상체제가 가동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제 에너지 가격상승에 따라 석유·가스·석탄 등 에너지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민관 합동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기영 제2차관 주재로 열린 제1차 회의에서는 9개 에너지 공기업, 민간기업, 학계가 참여해 가격·수급 현황과 향후 대응계획을 논의됐다.

회의에서는 코로나사태에서 벗어나 세계경제가 회복되면서 에너지수요가 늘고 있으나 공급능력이 따라가지 못하며 국제에너지 가격이 급등세라고 진단했다. 문제는 전력·난방 등 에너지수요가 높은 내년 2월까지 에너지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가스는 러시아의 對유럽 공급제약 등으로 동북아 현물가격(JKM)은 10월6일 역대 최고치인 56.3달러까지 상승했고, 석유는 글로벌 경기 회복 등에 따른 석유수요 증가와 OPEC+의 공급 제한으로 10월11일 기준 7년만에 최고치인 배럴당 80.5달러를 기록한바 있다.

박기영 산업부 에너지차관은 “국제 에너지가격 상승세에도 불구 국내 에너지 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된다”며 “국제 에너지시장 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국내 수급·비축 현황, 비상시 대응체계 등을 꼼꼼히 점검해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 역시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불확실성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며 이를위해 정부와 민간이 긴밀히 상황을 공유하고 리스크 요인에 선제 대응방안을 모색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산업부는 에너지·자원 수급관리TF 1차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민관 합동회의를 개최해 국내 에너지·자원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