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차 노조, 산업은행에 연체이자 200억 탕감 요구… “이자놀이 그만해야”

노조·상거래채권단 "국책은행으로서 산업은행 본분 다해야" 강조300억 추가 투입에도 변제율 50% 못미치며 산업은행이 막판 변수

입력 2022-08-17 12:20 | 수정 2022-08-17 12:41

▲ 쌍용차노조가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산업은행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정상윤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의 마지막 관문으로 여겨지는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노조가 산업은행에 지연이자 약 200억원을 전액 탕감해줄 것을 요구했다. 인수절차의 최대변수로 꼽히는 채권단에 대한 낮은 변제율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쌍용차 노조는 17일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산업은행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요구안을 산업은행에 전달했다.

요구안에는 ▲산업은행 지연이자 196억 전액 탕감 ▲원금 1900억원의 출자전환 요구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지원대책 마련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수십여명의 노조관계자들과 박경배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 대표, 최병훈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노조는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중소 협력사들의 어려운 경영현실을 외면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선목래 노조위원장은 “산업은행이 자동차 부품산업을 육성하고 산업 생태계를 보전하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의 본분”이라며 “산업은행의 지연이자 포함 100% 현금변제와 중소 영세협력사의 14% 현금변제가 공정한 변제 방식인지 묻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어 “관계인집회 부결로 KG그룹이 투자철회를 선언하면 쌍용차와 영세 협력사는 공멸이라는 끔찍한 파국을 맞을 수밖에 없다”며 “26일 이전에 산업은행의 빠른 결정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노조 측은 지연이자 탕감, 원금 출자전환 등의 내용이 담긴 요구안을 산업은행 측에 전달했다 ⓒ정원일 기자

앞서 지난 11일 KG그룹이 쌍용차 인수를 위해 300억원 추가 투자를 결정하면서 상거래채권단의 현금 변제율은 13.9%, 주식을 포함한 실질 변제율은 41.2%로 상향됐다.

그러나 여전히 변제율이 50%에 채 미치지 못하면서 산업은행의 움직임이 회생계획 통과의 막판 변수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이에 상거래 채권단 측도 기자회견을 통해 산업은행의 움직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병훈 사무총장은 “대우조선해양이나 아시아나 사태 때는 국가 기간산업 보호 명분 하에 막대한 공적자금을 투입했는데 쌍용차에는 한 번도 공적자금을 투입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며 “자동차 산업은 다른 얘기일 수 있지만 수많은 채권자들과 고용인의 입장도 생각해달라”고 밝혔다.

상거래 채권단은 만약 산업은행이 지연이자 196억을 탕감한다면 실질변제율을 약 45%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경배 대표는 “당초 상거래 채권단의 실질변제율 목표는 50%였던 만큼 아쉬움이 남지만 산업은행이 이자를 탕감해준다면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 인가가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26일 쌍용차의 회생계획안 심리 및 결의를 위한 관계인 집회가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회생계획안이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한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