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아, 2분기 영업익 2조2341억 ‘역대 최대실적’… 전년比 50%↑

반도체 수급난 등에도 고수익 차량 판매증가 영향인센티브 축소를 통한 '제값 받기' 정책도 실적견인

입력 2022-07-22 14:25 | 수정 2022-07-22 14:26

▲ 기아가 올해 2분기 영업익 2조2341억원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기아

기아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원자재價 상승에도 상품성 강화에 따른 고수익차 판매 증가, 우호적인 환율 효과로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기아는 올해 2분기 매출액 21조8760억원, 영업이익 2조2341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3%, 50.2%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2.1%p 상승한 10.2%로 집계됐다. 

2분기 글로벌 판매는 73만3749대로 2.7%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14만868대, 해외에서는 59만2881대로 각각 5.0%, 2.1% 줄었다. 

기아 관계자는 “일부 부품 수급 차질과 재고부족이 지속돼 도매 판매가 감소했다”면서도 “높은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고수익 차량 중심의 판매 구조와 인센티브 축소를 통한 ‘제값 받기’ 가격 정책, 우호적 환율 효과가 더해져 매출과 수익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기아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국제 관계 불안정에 따른 원자재 가격 변동,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구매 심리 위축 등 불안정한 대외 환경을 예의주시하면서도 하반기 가시적인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반도체를 비롯한 부품 수급 상황이 2분기부터는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고,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확대되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전년대비 다소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상황 개선과 연계해 공급을 확대하는 동시에 가용 재고 및 물류 효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높은 대기 수요를 빠르게 해소하고 판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하반기에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EV6의 생산량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국내 시장에서 고성능 전기차 EV6 GT ▲미국에서 텔루라이드 상품성 개선 모델 및 신형 스포티지 ▲유럽 시장에서 신형 니로 등 시장별 핵심 차종의 성공적인 론칭과 판매 본격화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