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희의 컬쳐 홀릭] 매너리즘 없는 영화제가 되기를

아시아의 중심에 선 스무 살 '부산국제영화제'

뉴데일리경제 권상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10.08 17:32: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상희의 컬쳐 홀릭] 과연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1996년 지자체의 첫 국제영화제 시도는 이러한 우려와 기대 속에 그 출발을 알렸다. 영화의 중심지라고 하면 의례히 서울의 충무로를 상징처럼 여기던 시기, 중앙을 벗어나 부산에서 시작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영화제는 다소 생소하기만 했던 게 사실이었다. 그러나 어느새 영화의 바다가 된 도시 부산은 부천, 광주, 전주, 제천에 이르기까지 각 지자체가 다양한 영화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산파 역할을 자처하며 성공적인 롤 모델이 되었다. 그리고 2015, 스무 살 성년이 된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을 만큼 가파르게 성장곡선을 그려나가고 있다.

 

영화제 예산 삭감으로 시작 전부터 설왕설래가 많았던 제 20BIFF. 지난 1일 개막식 당일에는 많은 비에 강풍경보까지 그야말로 설상가상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 운집한 수많은 관객을 보는 순간, 저절로 감탄이 흘러나왔다. 이곳이 바로 영화의 도시구나, 20년의 역사가 저절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구나 하는 원초적인 경외감에 다소 흥분되기도 했다. 거짓말처럼 비와 바람이 잦아들면서 개막식은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다소 내홍을 겪기도 했으나 이러한 잡음을 불식시키기라도 하듯 부산국제영화제는 성인이 된 성숙함으로 종반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이번 영화제는 기존에 해왔던 다양한 프로그램들 외에도 새로운 콘텐츠와 기술이 선보여 눈길을 끈다. 아시아 필름마켓 2015에서 선보인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마켓(E-IP)은 세계 최초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도한 것으로 단순히 사고파는 기존의 영화 시장을 넘어서 신규 플랫폼에서 활용되는 스토리의 원천 소스의 거래까지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형태의 마켓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체험용 영화제 웹사이트인 구글플레이 인사이드 BIFF’가 소개되어 개막식을 현장이 아닌 온라인상에서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가상현실 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콘텐츠와 새로운 기술의 개발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속시켜주는 관객의 힘이다. 초대받지 않은 관객은 영화 관람이 불가능한 칸 국제영화제는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라는 명성과는 달리 영화인만을 위한 그들만의 축제이다. 그러나 우리는 영화제에서 선보이고 있는 작품에 대해 일반관객에게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다. 이것이 20년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동안 누적관객 수 300만 명을 모으며 비경쟁 영화제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하다. 관객이 보여주는 열정과 관심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성장 동력이 되고 있음은 두말 할 필요가 없다.

 

세계 영화 시장에서 아시아 영화는 그야말로 제3세계 영화로 치부되던 시절이 있었다. 영화의 주변부였기에 잘 만든 작품조차도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아시아가 더 이상 변방이 아닌 세계에서 가장 큰 영화시장으로 성장했고 그 중심으로 탈바꿈 하고 있다. 여기에 부산국제영화제의 역할이 컸음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보다 오랜 역사를 지닌 도쿄국제영화제나 최근 양적팽창이 두드러지고 있는 상하이국제영화제는 우리에게 견제의 대상이기도 하다. 아시아 최대 영화제라는 타이틀은 정체되거나 매너리즘에 빠지는 순간 더 이상 우리의 것이 아닐 수도 있다. 빠른 속도의 성장과 안정을 넘어선 창조성의 추구, 그것이 무엇이건 지금처럼 끊임없이 시도해나가야 한다. 오래도록 관객에게 권태기를 느낄 수 없는 영화제로 지속되기 위해서 새로움은 필수 요건이다.

 

지금 부산은 영화의 열기로 가득하다. 영화제의 첫 시작부터 지금껏 온도차를 느낄 수 없었던 뜨거운 관심은 성년이 된 오늘도 한결같다. 그래서 매년 가을이면 그것에 이끌리듯 저절로 부산을 찾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내일이 더욱 기대되는 부산국제영화제, 스무 번째 생일맞이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기를 바라며, 이제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축제를 넘어 세계무대를 향해 비상하기를 기대해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 뉴데일리경제 biz.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전자, 'MWC 2017'서 VR 관련 'C랩 과제' 공개
삼성전자가 오는 27일부터 내달 1일까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7에서 VR 관련 C랩 과제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피라 바르셀로나 4YFN관에 C랩 전시관을 마련해 MWC 관람객들을 만날 예정이다.2012년 도입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은 창의적 조… [2017-02-21 11:13:14] new
국토부, 경기 오산 폐공장부지 뉴스테이로 공급
국토교통부는 경기 오산시 세교2지구에 인접한 쌍용제지 폐공장부지(오산 청학)를 올해 첫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이곳은1967년부터 포장재를 공급하는 제지산업시설로 활용됐다. 이후 제지산업이 침체되면서 2014년 운영이 중단된 후 노후건물들이 잔존… [2017-02-21 11:11:30] new
SKC-미쓰이화학, 인도 폴리우레탄 생산시설 짓는다
SKC와 미쓰이화학이 폴리우레탄 생산을 위해 합작해 설립한 MCNS(Mitsui Chemicals SKC Polyurethanes Inc.)가 인도 첸나이 인근 지역에 생산거점을 확보한다.21일 SKC는 폴리우레탄이 많이 소비하는 가전제품, 자동차 생산업체들이 진출해 있는 인도에 생산거점을… [2017-02-21 11:09:34] new
BAT 코리아-노동조합, '무교섭 임금협상' 타결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 코리아) 사측과 노동조합이 양자간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회사의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무교섭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무교섭 임금협상' 협약식은 지난 15일 BAT 코리아 본사에서 진행됐다. BAT 코리아 토니 헤이워드… [2017-02-21 11:05:50] new
신한카드, S-Oil 제휴 화물운전자 복지카드 출시
신한카드가 '신한카드 S-Oil 2UP 화물운전자 복지카드'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이 카드는 개인의 소비 스타일에 맞게 주유 할인 혜택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고정형을 선택하면 전월 실적에 상관 없이 경유가 기준 리터당 55원 혜택 받을 수 있어 카드 사용액이 많지 않은 화물운전자에게 적합하다.실적 연동형을 선택하면 전월 신용판매 이용실… [2017-02-21 10:56: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