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희의 컬쳐 홀릭] 매너리즘 없는 영화제가 되기를

아시아의 중심에 선 스무 살 '부산국제영화제'

권상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10.08 17:32: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상희의 컬쳐 홀릭] 과연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1996년 지자체의 첫 국제영화제 시도는 이러한 우려와 기대 속에 그 출발을 알렸다. 영화의 중심지라고 하면 의례히 서울의 충무로를 상징처럼 여기던 시기, 중앙을 벗어나 부산에서 시작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영화제는 다소 생소하기만 했던 게 사실이었다. 그러나 어느새 영화의 바다가 된 도시 부산은 부천, 광주, 전주, 제천에 이르기까지 각 지자체가 다양한 영화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산파 역할을 자처하며 성공적인 롤 모델이 되었다. 그리고 2015, 스무 살 성년이 된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을 만큼 가파르게 성장곡선을 그려나가고 있다.

 

영화제 예산 삭감으로 시작 전부터 설왕설래가 많았던 제 20BIFF. 지난 1일 개막식 당일에는 많은 비에 강풍경보까지 그야말로 설상가상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 운집한 수많은 관객을 보는 순간, 저절로 감탄이 흘러나왔다. 이곳이 바로 영화의 도시구나, 20년의 역사가 저절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구나 하는 원초적인 경외감에 다소 흥분되기도 했다. 거짓말처럼 비와 바람이 잦아들면서 개막식은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다소 내홍을 겪기도 했으나 이러한 잡음을 불식시키기라도 하듯 부산국제영화제는 성인이 된 성숙함으로 종반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이번 영화제는 기존에 해왔던 다양한 프로그램들 외에도 새로운 콘텐츠와 기술이 선보여 눈길을 끈다. 아시아 필름마켓 2015에서 선보인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마켓(E-IP)은 세계 최초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도한 것으로 단순히 사고파는 기존의 영화 시장을 넘어서 신규 플랫폼에서 활용되는 스토리의 원천 소스의 거래까지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형태의 마켓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체험용 영화제 웹사이트인 구글플레이 인사이드 BIFF’가 소개되어 개막식을 현장이 아닌 온라인상에서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가상현실 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콘텐츠와 새로운 기술의 개발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바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속시켜주는 관객의 힘이다. 초대받지 않은 관객은 영화 관람이 불가능한 칸 국제영화제는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라는 명성과는 달리 영화인만을 위한 그들만의 축제이다. 그러나 우리는 영화제에서 선보이고 있는 작품에 대해 일반관객에게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다. 이것이 20년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동안 누적관객 수 300만 명을 모으며 비경쟁 영화제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하다. 관객이 보여주는 열정과 관심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성장 동력이 되고 있음은 두말 할 필요가 없다.

 

세계 영화 시장에서 아시아 영화는 그야말로 제3세계 영화로 치부되던 시절이 있었다. 영화의 주변부였기에 잘 만든 작품조차도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아시아가 더 이상 변방이 아닌 세계에서 가장 큰 영화시장으로 성장했고 그 중심으로 탈바꿈 하고 있다. 여기에 부산국제영화제의 역할이 컸음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보다 오랜 역사를 지닌 도쿄국제영화제나 최근 양적팽창이 두드러지고 있는 상하이국제영화제는 우리에게 견제의 대상이기도 하다. 아시아 최대 영화제라는 타이틀은 정체되거나 매너리즘에 빠지는 순간 더 이상 우리의 것이 아닐 수도 있다. 빠른 속도의 성장과 안정을 넘어선 창조성의 추구, 그것이 무엇이건 지금처럼 끊임없이 시도해나가야 한다. 오래도록 관객에게 권태기를 느낄 수 없는 영화제로 지속되기 위해서 새로움은 필수 요건이다.

 

지금 부산은 영화의 열기로 가득하다. 영화제의 첫 시작부터 지금껏 온도차를 느낄 수 없었던 뜨거운 관심은 성년이 된 오늘도 한결같다. 그래서 매년 가을이면 그것에 이끌리듯 저절로 부산을 찾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내일이 더욱 기대되는 부산국제영화제, 스무 번째 생일맞이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기를 바라며, 이제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축제를 넘어 세계무대를 향해 비상하기를 기대해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