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일가스-에틸렌-PVC' 체인 확보 미완성으로 남아…

[취재수첩] 롯데케미칼의 아쉬운 '엑시올' 투자 철회

나프타 등 원료 국제 시세 따라 투명…"비자금 창구 가능성 낮아"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6.15 09:31:4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 미래산업부 윤희성 기자.ⓒ뉴데일리

롯데케미칼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던 미국 루이지애나 주(Louisiana state) 에탄베이스(ethane-base) 에틸렌(ethylene) 생산 기지 건설이 드디어 첫삽을 떴다.

2019년부터 미국의 저렴한 천연가스(셰일가스)를 활용, 에틸렌을 뽑아낼 이 생산시설은 롯데케미칼의 북미 진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미국 진출 초석이 될 이번 생산기지 기공식에 회사 대표인 허수영 사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가 확대되면서 그룹 주요 임원들의 출국이 금지됐고 허 사장 역시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발길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현재 검찰은 롯데케미칼이 원료를 들여 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나프타(naphtha) 등 석유화학 원료는 국제가격에 의해 투명하게 움직이는 만큼 쉽게 비자금 조성에 활용될 수 없다고 말한다.

원료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쉽게 조성할 수 있다면 롯데케미칼 외에도 모든 석유화학기업들이 검찰의 수사망에 올랐을 것이다.

허 사장의 출국 금지 외에도 이번 검찰 수사는 롯데케미칼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롯데케미칼은 유가의 하락에 따른 저성장 시기에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에 나서려 했지만 검찰 수사 확대라는 걸림돌로 투자 타이밍을 놓쳤다.

롯데케미칼은 미국의 석유화학사인 엑시올(Axiall Corporation)을 인수하려다 이내 포기했다. 대외적으로는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서라고 설명했지만 자금 부족으로 엑시올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는 게 업계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롯데그룹의 캐시카우(cash cow) 역할을 해 온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장기적으로 올 수도 있는 그룹 유동성 위기를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정부는 기업의 신용을 보증하고 은행은 정부의 신용보증을 기준으로 대출금과 이자를 정한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한 롯데 계열사에게 호의적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

대규모 투자를 위해서는 은행 대출이 필요하며 이 과정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경우 유동성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위해 쌓아 둔 현금을 아껴 둘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엑시올은 나프타 대비 값이 싼 가스를 이용해 생산한 에틸렌을 활용해 폴리염화비닐(PVC)을 생산하는 업체로 롯데케미칼과 이번 루이지애나 에틸렌 공장 건설에 공동으로 투자한 회사다.

공급과잉 상황인 PVC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확보하려는 엑시올과 안정적 에틸렌 판매처 확보가 필요한 롯데케미칼에게 이번 M&A는 매우 중요했다.

롯데케미칼은 엑시올 자체를 인수해 미국의 천연가스로 에틸렌을 생산하고 이를 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인 PVC까지 생산함으로써 일관 생산 체계를 갖추려 했던 큰 그림이 그룹 전체에 걸친 전방위 수사로 미완성으로 남게 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그룹, 인도네시아서 온라인쇼핑몰 '아이롯데' 오픈… 2023년 매출 1조 목…
롯데가 인도네시아 이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2021년 흑자전환에 이어 2023년 매출액 1조원 돌파를 목표로 그 첫걸음을 뗐다.롯데그룹은 인도네시아 재계 2위 살림그룹과의 합작법인 ‘인도롯데’를 설립하고, 현지 온라인쇼핑몰(아이롯데)을 공식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롯데그룹… [2017-10-10 08:01:13] new
한화그룹, 美서 'K9 자주포' 등 전시… 방산시장 마케팅 강화
한화그룹이 미국 및 중남미 방산시장을 두드린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대한민국 국산 무기체계가 최초로 실물 전시된다.한화그룹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Exposition)에… [2017-10-10 07:46:19] new
가계부채 1400조 시대…3명중 1명은 집 사려 빚내
정부가 가계부채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며 다주택자들의 관리 강화도 나섰다.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전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자료를 토대로 가계부채를 정밀 분석했다.분석 대상이 된 가계부채 총액은 1439조원(올해 6월 기준)이다. 같은 시점… [2017-10-10 07:40:15] new
한국, 중국 수입시장서 점유율 10% 붕괴
최근 수출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들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수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변화 정책에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보복조치까지 겹치면서 우리의 최대 수출상대국인… [2017-10-10 07:31:32] new
한국경제, 美FTA·中통화스와프 등 불확실성 확대
긴 추석 연휴 이후 한국 경제는 한층 더 짙은 안갯속에 휩싸인 모양새다.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개정 협상 절차에 들어가게 됐고,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에 연장할 수 있을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 [2017-10-10 07:25:2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