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일가스-에틸렌-PVC' 체인 확보 미완성으로 남아…

[취재수첩] 롯데케미칼의 아쉬운 '엑시올' 투자 철회

나프타 등 원료 국제 시세 따라 투명…"비자금 창구 가능성 낮아"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6.15 09:31:4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 미래산업부 윤희성 기자.ⓒ뉴데일리

롯데케미칼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던 미국 루이지애나 주(Louisiana state) 에탄베이스(ethane-base) 에틸렌(ethylene) 생산 기지 건설이 드디어 첫삽을 떴다.

2019년부터 미국의 저렴한 천연가스(셰일가스)를 활용, 에틸렌을 뽑아낼 이 생산시설은 롯데케미칼의 북미 진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미국 진출 초석이 될 이번 생산기지 기공식에 회사 대표인 허수영 사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가 확대되면서 그룹 주요 임원들의 출국이 금지됐고 허 사장 역시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발길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현재 검찰은 롯데케미칼이 원료를 들여 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나프타(naphtha) 등 석유화학 원료는 국제가격에 의해 투명하게 움직이는 만큼 쉽게 비자금 조성에 활용될 수 없다고 말한다.

원료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쉽게 조성할 수 있다면 롯데케미칼 외에도 모든 석유화학기업들이 검찰의 수사망에 올랐을 것이다.

허 사장의 출국 금지 외에도 이번 검찰 수사는 롯데케미칼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롯데케미칼은 유가의 하락에 따른 저성장 시기에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에 나서려 했지만 검찰 수사 확대라는 걸림돌로 투자 타이밍을 놓쳤다.

롯데케미칼은 미국의 석유화학사인 엑시올(Axiall Corporation)을 인수하려다 이내 포기했다. 대외적으로는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서라고 설명했지만 자금 부족으로 엑시올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는 게 업계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롯데그룹의 캐시카우(cash cow) 역할을 해 온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장기적으로 올 수도 있는 그룹 유동성 위기를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정부는 기업의 신용을 보증하고 은행은 정부의 신용보증을 기준으로 대출금과 이자를 정한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한 롯데 계열사에게 호의적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

대규모 투자를 위해서는 은행 대출이 필요하며 이 과정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경우 유동성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위해 쌓아 둔 현금을 아껴 둘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엑시올은 나프타 대비 값이 싼 가스를 이용해 생산한 에틸렌을 활용해 폴리염화비닐(PVC)을 생산하는 업체로 롯데케미칼과 이번 루이지애나 에틸렌 공장 건설에 공동으로 투자한 회사다.

공급과잉 상황인 PVC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확보하려는 엑시올과 안정적 에틸렌 판매처 확보가 필요한 롯데케미칼에게 이번 M&A는 매우 중요했다.

롯데케미칼은 엑시올 자체를 인수해 미국의 천연가스로 에틸렌을 생산하고 이를 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인 PVC까지 생산함으로써 일관 생산 체계를 갖추려 했던 큰 그림이 그룹 전체에 걸친 전방위 수사로 미완성으로 남게 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