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일가스-에틸렌-PVC' 체인 확보 미완성으로 남아…

[취재수첩] 롯데케미칼의 아쉬운 '엑시올' 투자 철회

나프타 등 원료 국제 시세 따라 투명…"비자금 창구 가능성 낮아"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6.15 09:31:4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 미래산업부 윤희성 기자.ⓒ뉴데일리

롯데케미칼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던 미국 루이지애나 주(Louisiana state) 에탄베이스(ethane-base) 에틸렌(ethylene) 생산 기지 건설이 드디어 첫삽을 떴다.

2019년부터 미국의 저렴한 천연가스(셰일가스)를 활용, 에틸렌을 뽑아낼 이 생산시설은 롯데케미칼의 북미 진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케미칼의 미국 진출 초석이 될 이번 생산기지 기공식에 회사 대표인 허수영 사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가 확대되면서 그룹 주요 임원들의 출국이 금지됐고 허 사장 역시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발길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현재 검찰은 롯데케미칼이 원료를 들여 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나프타(naphtha) 등 석유화학 원료는 국제가격에 의해 투명하게 움직이는 만큼 쉽게 비자금 조성에 활용될 수 없다고 말한다.

원료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쉽게 조성할 수 있다면 롯데케미칼 외에도 모든 석유화학기업들이 검찰의 수사망에 올랐을 것이다.

허 사장의 출국 금지 외에도 이번 검찰 수사는 롯데케미칼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롯데케미칼은 유가의 하락에 따른 저성장 시기에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에 나서려 했지만 검찰 수사 확대라는 걸림돌로 투자 타이밍을 놓쳤다.

롯데케미칼은 미국의 석유화학사인 엑시올(Axiall Corporation)을 인수하려다 이내 포기했다. 대외적으로는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서라고 설명했지만 자금 부족으로 엑시올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는 게 업계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롯데그룹의 캐시카우(cash cow) 역할을 해 온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장기적으로 올 수도 있는 그룹 유동성 위기를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정부는 기업의 신용을 보증하고 은행은 정부의 신용보증을 기준으로 대출금과 이자를 정한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한 롯데 계열사에게 호의적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

대규모 투자를 위해서는 은행 대출이 필요하며 이 과정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경우 유동성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롯데케미칼이 엑시올 인수를 위해 쌓아 둔 현금을 아껴 둘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엑시올은 나프타 대비 값이 싼 가스를 이용해 생산한 에틸렌을 활용해 폴리염화비닐(PVC)을 생산하는 업체로 롯데케미칼과 이번 루이지애나 에틸렌 공장 건설에 공동으로 투자한 회사다.

공급과잉 상황인 PVC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확보하려는 엑시올과 안정적 에틸렌 판매처 확보가 필요한 롯데케미칼에게 이번 M&A는 매우 중요했다.

롯데케미칼은 엑시올 자체를 인수해 미국의 천연가스로 에틸렌을 생산하고 이를 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인 PVC까지 생산함으로써 일관 생산 체계를 갖추려 했던 큰 그림이 그룹 전체에 걸친 전방위 수사로 미완성으로 남게 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정유경 총괄 사장, 신세계인터 개인 최대주주 등극…"책임경영 강화"
정재영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을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 이에 따라 정 총괄사장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150만주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2018-04-24 18:23:14] new
필립모리스 재팬 "아이코스, 간접 노출 및 주변인에 부정적 영향 없어"
필립모리스 재팬(Philip Morris Japan Limited)이 실제와 같은 식당 환경에서 진행된 아이코스에 대한 간접 노출 연구 결과,아이코스에 간접적으로 노출될 경우 주변인에게 니코틴 및 담배특이니트로사민(TNSA)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것으로 나타났다.24일 필립모리… [2018-04-24 18:19:38] new
[컨콜] 포스코 "美 쿼터제 영향, 거의 없다"
포스코가 오는 5월 1일부터 시행되는 미국 수입 쿼터제에 대해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김광수 포스코 전무는 "포스코가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4대 강관사 판매는 55만톤 수준이다. 이는 계획대비 34만톤 정도 부족한 쿼터다"며 "34만톤 감소한 부분에 대해 강관사별로 대책을 가지고 진행하고 있다. 대표… [2018-04-24 18:10:08] new
[컨콜] 포스코 "남북관계 개선되면 중요 역할 할 것"
포스코가 남북 관계가 개선될 경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전중선 포스코 부사장은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두고 있는 현 시점에서 포스코가 무엇인가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답변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관계가 개선되면 포스코가중요한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8-04-24 18:07:56] new
[컨콜] 포스코, 차기회장 선임 길어질 듯... "2~3개월 걸려"
포스코가 차기 회장 선임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권 교체때마다 CEO가 중도 사임하는 것에 대해서는 송구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전중선 포스코 부사장은 "포스코가 2000년 민영화 된 이후 매번 CEO가 임기를 마치지 못하는 불행이 반복되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도 당혹스럽고 투자자… [2018-04-2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