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최순실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지난 10일 열린 기자간담회서 결백 주장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6:14: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사진)이 최순실 재판의 증인으로 출석했지만,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고 법정에 들어섰다. 

 

권오준 회장은 20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최순실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오후 2시 50분경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기자와 단독으로 만난 권오준 회장은 이날 재판에 출석하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입장했다.

 

권오준 회장은 이날 재판에서 최씨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의 압박으로 포스코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낸 경위에 대해 증언했다. 권 회장은 "재단에 출연하라는 청와대의 요구에 부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권오준 회장은 지난 10일 정기주총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순실 게이트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당시 권 회장은 "지난해 11월 11일 검찰에 불려가 12시간동안 강도높은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으면서 있는 그대로 사실대로 다 말했다"며 "검찰에서 생각하고 있던 여러 혐의가 있었는데 해명 후 다 풀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오준 회장은 자신의 회장 선임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권 회장은 "최순실이 회장 선임과 관련됐다는 것은 100% 허위 사실이다. 나와 연관성을 찾지 못하니 집사람까지 걸고 넘어졌다"면서 "집사람도 어처구니 없어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첫 재판이 열렸다. 신격호 총괄회장,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부회장, 신격호 총괄회장의 셋째부인인 서미경씨 등 총수일가가 모두 출동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기아차 노사, 2017 임협 잠정합의안 도출… 18일 노조 찬반투표
기아차가 2017 임금협상에 대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기아자동차 노사는 지난 15일 27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기아차 노사는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2018-01-16 07:19:47] new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스마트시티 다음은 '로봇'… 삼성-LG, 같은 듯 다른 전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로 로봇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로봇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방향은 미묘하게 다르다. 연구개발 조직을 거쳐 무선사업부(IM부문)에서 안착시킨 삼성전자와 달리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최고기술책임… [2018-01-16 06:48:15] new
이통사, '블록체인' 육성 나서… "4차혁명 '보안-투명성' 확보"
최근 가상화폐가 세간의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이통사들이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4차 산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5G, AI, IoT 외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따로 만들거나, 다양한 기관과 협력을 통해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 [2018-01-16 06:44: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