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리튬이온 배터리 '新소비처' 선제 대응

납축전지서 리튬이온으로 빠르게 전환 'UPS용' 2차전지 시장 … "대비 적극 나선다"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4:18:5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SDI



삼성SDI가 리튬이온(lithium-ion) 2차 전지의 새로운 소비처로 떠오르는 UPS(Uninterruptible Power System)용 배터리(battery) 시장에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20일 삼성SDI는 납축전지를 주로 사용하던 UPS 제조업체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새롭게 수요처로 떠오른 시장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UPS는 정전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피해를 막기 위해 설치하는 비상 전력 장치로 갑작스럽게 전기가 차단된 상황에서 평소에 배터리에 저장해뒀던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역할을 한다. 대형 컴퓨터의 데이터를 보호하고 공장의 가동 중단을 막는 등 산업 현장에서 필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삼성SDI는 UPS용 배터리 시장 규모가 지난해 기준 12조원에 달했다고 파악하고 납축전지 사용률이 아직까지 90% 정도 차지하고 있기에 리튬이온 배터리의 새로운 소비처로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글로벌 3대 UPS 제조사인 슈나이더(Schneider), 버티브(Vertiv), 이튼(Eaton) 등은 자사의 UPS에 납축전지 대신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들 '빅3' UPS 제조사들이 전체 시장의 50% 정도를 점유하고 있기에 납축전지에서 리튬이온 배터리로 변화하는 UPS용 2차전지 시장의 흐름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삼성SDI는 분석하고 있다.

삼성SDI는 저렴한 납축전지를 사용하던 UPS 업계가 자사의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한 호감을 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프랑스의 슈나이더와 지난 2012년부터 리튬이온 UPS 개발 협력을 진행해 왔다. 두 회사는 지난해 배터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UPS 시장에서 리튬이온 배터리가 납축전지를 밀어내고 있는 이유는 성능 차이 때문이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납축전지에 비해 수명이 2배 이상 길로 에너지 밀도가 높아 설치 공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또 효율과 출력면에서 비교가 안 될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납축전지 보다 2배 정도 가격이 비싼 리튬이온 배터리는 여전히 가격 경쟁력에 약점이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이 진화하면서 생산 가격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보면 납축전지 보다 리튬이온 배터리가 UPS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지난 2012년 신한은행 데이터센터에 UPS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반도체 공장, 종합병원 등에 배터리를 공급했다. 누적 수주량이 약 100MWh에 이르고 있고 이는 전세게 리튬이온 UPS 시장의 30% 정도를 점유한 것으로 스스로 파악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