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리튬이온 배터리 '新소비처' 선제 대응

납축전지서 리튬이온으로 빠르게 전환 'UPS용' 2차전지 시장 … "대비 적극 나선다"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4:18:5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SDI



삼성SDI가 리튬이온(lithium-ion) 2차 전지의 새로운 소비처로 떠오르는 UPS(Uninterruptible Power System)용 배터리(battery) 시장에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20일 삼성SDI는 납축전지를 주로 사용하던 UPS 제조업체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새롭게 수요처로 떠오른 시장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UPS는 정전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피해를 막기 위해 설치하는 비상 전력 장치로 갑작스럽게 전기가 차단된 상황에서 평소에 배터리에 저장해뒀던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역할을 한다. 대형 컴퓨터의 데이터를 보호하고 공장의 가동 중단을 막는 등 산업 현장에서 필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삼성SDI는 UPS용 배터리 시장 규모가 지난해 기준 12조원에 달했다고 파악하고 납축전지 사용률이 아직까지 90% 정도 차지하고 있기에 리튬이온 배터리의 새로운 소비처로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글로벌 3대 UPS 제조사인 슈나이더(Schneider), 버티브(Vertiv), 이튼(Eaton) 등은 자사의 UPS에 납축전지 대신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들 '빅3' UPS 제조사들이 전체 시장의 50% 정도를 점유하고 있기에 납축전지에서 리튬이온 배터리로 변화하는 UPS용 2차전지 시장의 흐름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삼성SDI는 분석하고 있다.

삼성SDI는 저렴한 납축전지를 사용하던 UPS 업계가 자사의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한 호감을 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프랑스의 슈나이더와 지난 2012년부터 리튬이온 UPS 개발 협력을 진행해 왔다. 두 회사는 지난해 배터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UPS 시장에서 리튬이온 배터리가 납축전지를 밀어내고 있는 이유는 성능 차이 때문이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납축전지에 비해 수명이 2배 이상 길로 에너지 밀도가 높아 설치 공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또 효율과 출력면에서 비교가 안 될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납축전지 보다 2배 정도 가격이 비싼 리튬이온 배터리는 여전히 가격 경쟁력에 약점이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이 진화하면서 생산 가격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보면 납축전지 보다 리튬이온 배터리가 UPS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지난 2012년 신한은행 데이터센터에 UPS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반도체 공장, 종합병원 등에 배터리를 공급했다. 누적 수주량이 약 100MWh에 이르고 있고 이는 전세게 리튬이온 UPS 시장의 30% 정도를 점유한 것으로 스스로 파악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울가든호텔, 어린이날 맞아 '매직랜드' 이벤트 열어
서울시 마포 공덕에 위치한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이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을 위한 '매직랜드' 이벤트를 준비한다. 17일 서울가든호텔에 따르면이번 행사는 어린이날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한 타임으로 진행된다. 행사 전로비에서 진행되는 페이스페인팅과 요술풍선,… [2018-04-17 18:19:54] new
문정동 136번지 재건축…'대림·현대ENG vs 쌍용' 대결
서울 송파구 문정동 136번지 일대 재건축 시공권을 놓고 대림산업-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쌍용건설이 맞붙게 됐다.지난해 계약을 따내기 위해 경쟁했던 두 건설사가 이번에는 손을 잡고 입찰에 나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1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에 마감된 송파구 문정동 1… [2018-04-17 17:58:04] new
한국은행, 조선업 구조조정에 경남지역 中企 금융지원
한국은행이 조선 및 해운 업체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을 활성화한다.한국은행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300억원을 활용한 경남지역 중소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지원대상은 최근 1년간 성동조선해양 및 STX조선해양에 납품하거나 용역을 제공… [2018-04-17 17:54:10] new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 인상… 대형 멀티플렉스 3개사 다 올랐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오는 27일부터 영화관람료를 인상한다.17일 메가박스에 따르면 성인 일반 시간대(13시~23시 전) 관람료가 기존 대비 1000원 인상된다. MX관, 컴포트관에도 조정된 관람료가 적용되지만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기존 요… [2018-04-17 17:50:36] new
"실버택배가 있었네"… 다산신도시 택배 분쟁 일단락
'택배갑질'로 논란을 빚었던 다산신도시 아파트가 실버택배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기로 했다.국토교통부는 17일 다산신도시 택배 문제와 관련해 입주민 대표, 택배업체를 상대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다산신도시 일대 아파트 주민이 택배 배송 차량의 진입을 막아, 배송 관련 갈등이 발생한… [2018-04-17 17:34:3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