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석탄 정책...전기요금 '인상' 먼저 설명해야"

[취재수첩] 문재인 정부 미세먼지 정책에 날아가는 일자리

석탄화력발전 비중 줄일 경우 전기요금 최대 3배 인상…"사실상 기업 경쟁력 발목"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23 06:21:4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래산업부 윤희성 기자.ⓒ뉴데일리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미세먼지는 '석탄-석유-가스' 등 화석연료로 에너지를 만들면 발생한다. 구체적으로 화석연료를 구성하는 물질 중 황(S)과 질소(N)가 산소(O)와 반응해 미세먼지가 된다.

문재인 정부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일부의 가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탄화력발전 압박 정책에 대해 산업계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낸다.

석탄화력발전은 국내 사용 전력의 30%를 책임진다. 원자력발전과 함께 전기 생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은 그동안 우리 기업과 국민이 누렸던 저렴한 전기요금 체를 견인했다.

석탄은 이산화탄소와 일산화탄소를 배출하고 미세먼지를 만들어낸다는 단점이 있지만 저렴한 비용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삶의 편의를 제공하고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등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문재인 정부가 석탄화력발전의 비중을 줄이겠다는 정책을 내놓기까지는 비용 차원의 긍정적 기여도는 크게 고려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한 문재인 정부지만 아직까지 석탄을 대체할 수 있는 에너지원을 찾는데는 실패했다. 태양광과 풍력 등의 친환경 에너지원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이는 장기적인 관점이고 당장 사라지는 석탄화력발전소를 대체할 수는 없다.

시나브로 나아질 수 있겠지만 석탄의 저렴한 전기 생산 단가를 태양광과 풍력이 따라오기는 불가능하다.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태양광과 풍력 등의 친환경 에너지원은 석탄과 전기 생산성에서 견줄 수 없는 수준이다.

당장 석탄화력발전을 줄이면 천연가스발전소의 가동률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석탄을 대체할 수 있는 에너지원은 사실상 천연가스 뿐이다. 하지만 천연가스 역시 화석연료로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미세먼지 등에서 결코 자유롭지 않은 에너지원이다.

석탄에 비해 배출되는 미세먼지가 적다는 점은 인정되지만 같은 양의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석탄 보다 더 많이 사용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배출되는 각종 유해물질들은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미세먼지 대책으로 석탄 사용을 줄이는 정책을 선택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에게 비싼 전기요금을 설명해야 할 것이다. 천연가스는 석탄 보다 전기 생산 비용이 3배 정도 더 든다. 최소 3배 이상 인상된다는 의미다.

기업들은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타격이 크다. 생산 제품의 가격이 오를 수 밖에 없다. 늘어난 생산 비용은 제품 가격에 반영될 수 밖에 없고 이는 국제시장에서 경쟁력 감소라는 악재로 이어진다. 생산거점을 옮기지 않는다면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기업들은 직면하게 될 것이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자국 석탄을 적극 활용해 전기요금을인하하겠다는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과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은 정반대다.

법인세 인하와 저렴한 전기요금 등으로 기업 유치에 적극적인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에 국내는 물론 각국의 기업들이 생산거점을 미국으로 옮기고 있고 해외로 나갔던 미국 기업들이 자국으로 다시 회귀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세먼지를 잡기 위해 석탄을 버린 문재인 정부는 기업들의 해외 이탈을 감내해야 할 수도 있다.

당연히 취업을 바라는 청년들의 불만을 해소할 방법은 더욱 희박해질 수 밖에 없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취재수첩] 이재용 부회장 뇌물공여죄 성립이 불가능한 이유 (2017/03/09)
- [취재수첩] "'협회-재단' 기부금은 뇌물 아니다" (2017/01/13)
- [취재수첩] 친환경 에너지 힘 싣는 산업부, 업계 몰락은 '모르쇠' (2017/01/11)
- [취재수첩] 中 무역 보복 원인이 '보호무역'?…산업부 엉터리 분석 '논란' (2016/12/09)
- [취재수첩] OPEC 감산과 트럼프 시대 서막 (2016/12/02)
- [취재수첩] 트럼프가 보호무역주의자? 엉터리 분석에 산업계 '혼란' (2016/11/29)
- [취재수첩] 롯데케미칼, 美 '액시올' 인수 포기 아쉽다 (2016/11/02)
- [취재수첩] 도심 대기질 개선, 고급 경유 활성화로 풀어야 (2016/10/27)
- [취재수첩] 테슬라의 진실… "앨론 머스크, 보조금으로 버티는 사기꾼 논란" (2016/10/17)
- [취재수첩] 유가 하락에도 '믿을맨' 윤활기유 덕분에 웃는 정유사 (2016/09/22)
- [취재수첩] 메탄 '무작정' 권하는 서울시, 충전소 대책은 '無' (2016/08/05)
- [취재수첩] 롯데케미칼의 아쉬운 '엑시올' 투자 철회 (2016/06/15)
- [취재수첩] 미세먼지, 원칙 없는 정부 "고등어-클린디젤이 주범?" (2016/06/02)
- [취재수첩] "위기 속 대한민국 경제 웃게 하는 '석유화학'" (2016/05/04)
- [취재수첩] 청년, 섬유-패션 외면 심각…"무상 지원 보다, '비전' 필요한 때" (2016/02/26)
- [취재수첩] 팽목항서 실종자 가족 두번 울린 언론 반성해야… (2014/05/15)


넷마블, 상반기 매출 1조2273억원… 1위 넥슨과 고작 75억 차이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조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게임사 1위 업체인 넥슨의 상반기 매출 1조2348억원과 불과 75억원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모바일 강자인 넷마블 흥행이 계속될 경우 올 하반기엔 게임시장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 [2017-08-13 10:57:39] new
삼성 갤노트8·LG V30, 9월15일 동시출시? '격돌 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 LG전자 V30이 오는 9월15일 같은 날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판매일을 9월15일로 잡고 내달 1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전자도 같은 날 V30를 출시 안을 두고 내부검토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 [2017-08-13 10:53:21] new
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케이뱅크와 3000억원 자본격차
카카오뱅크가 출범 15일 만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자본 격차가 커질 전망이다.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5000원짜리 주식 1억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9월5일까지 증자가 마무리되면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3000억원… [2017-08-13 10:50:08] new
코스피, 北-美 대립에 79일 전으로 퇴보
국내 증시에 대북리스크가 핵폭탄으로 작용하면서 모처럼 상승세를 맞았던 코스피가 79일전으로 뒷걸음질 쳤다.8개월 연속 상승이라는 신기록 달성 이후, 외국인의 차익실현 기류 속에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악재가 겹겹이 쌓이는 모습이다. 지금껏 북한 리스크가 증시에 단기적으로… [2017-08-13 10:44:36] new
'나랏빚 비상' 1인당 국가채무 1293만원 돌파
문재인 정부가 저성장·양극화 극복을 위해 나라 곳간을 더 열기로 하면서 국가채무 규모 증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13일 국회예산정책처 국가채무시계에 따르면 전일 기준 한국의 국가채무(D1)는 665조3767억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말 638조5000억원 대비 26조8767억원 증가한… [2017-08-13 10:36: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