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극복, '새로운 의사결정' 돌파구가 없다"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AI-차세대 전장 기술' 극찬 속 조용한 마무리
총수 공백 장기화 'M&A' 급제동 등 어려움 호소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16 06:54: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보는 물론, 경쟁사를 방문해 기술력을 비교하거나 전략적 인수합병(M&A) 기회를 모색하는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팔을 걷어붙였다.

소니, 인텔, 퀄컴, 엔비디아, 화웨이, 포드 등 수많은 글로벌 기업의 CEO들은 올해 사업전략 및 기업간 협업 계획을 소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해로 2회째 기조연설 연단에 오른 화웨이의 리처드 유 CEO는 미국 통신사 AT&T와의 판매계약 불발에도 언락폰을 통해 우회 진출하겠다는 입장을 전 세계에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도 기업 총수와 CEO들이 전시장 곳곳을 방문하며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섰다. 구본준 LG그룹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등의 CES 방문은 개막 전부터 재계와 산업계의 큰 화제거리로 떠올랐다.

반면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최첨단 기술과 관련 제품들을 선보인 삼성전자는 전 세계의 찬사 속에도 불구 조용한 행보를 이어갔다. 

'빅스비'를 필두로 한 인공지능 기술뿐만 아니라 하만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디지털 콕핏' 등을 선보인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어느 때보다 걸출한 성과를 일궈냈다. 특히 미래 자동차의 핵심 전장기술로 꼽히는 디지털 콕핏의 경우 9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인수한 하만과의 첫 합작품으로, 급변하는 시장의 흐름을 정확히 읽어냈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때문에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올해 CES에서 삼성전자의 또 다른 인수합병 계획 발표에 대한 기대감이 나돌았지만 이렇다 할 움직임은 없었다. 행사 기간 중에는 사상 최초로 연간 영업이익이 50조원을 돌파했다는 낭보가 쏟아져 나왔지만, 전시회에 참석한 삼성전자 사장단은 '삼성의 위기'만을 끊임 없이 강조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위기를 돌파하려면 새로운 의사결정을 해야하는데 지금은 제약이 많다. 큰 규모의 인수합병은 아직까지 제대로 풀어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총수 부재에 따른 경영 전반의 어려움을 호소한 것이다.

이는 지난해 9월 열린 'IFA 2017'에서 윤부근 당시 삼성전자 사장이 "참담할 정도로 애로사항을 느끼고 있다. 여러 전략을 짜고는 있지만 3년 뒤 5년 뒤를 위한 비전과 그를 위한 구조 개편과 M&A는 스톱돼 있다"고 밝힌 것과 맥을 같이 한다.

현재 삼성은 과감한 투자와 인수합병 결단에 대한 공백이 큰 실정이다. '삼성의 인수합병 시계가 멈췄다'는 말은 이미 오래 전에 나온 이야기다. 그 사이 수많은 글로벌 가전·IT기업은 신사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추진하며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졸면 죽는다'는 업계의 통설에도 불구하고 경영 공백에 따른 삼성의 위기는 1년 가까이 이어져 오고 있다. 그 사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기도 했지만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것이란 보장은 없다. 불과 하룻밤이 지나면 지금의 자리에 다른 누군가가 앉아 있는 것이 작금의 상황이다.

이번 CES에서 한 글로벌 기업 관계자는 "총수 부재 속에서 이만한 성과를 낼 수 있는 기업은 손에 꼽을 정도"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오히려 아쉬움과 씁쓸함만이 남은 순간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이 다음달 5일 열린다. 멈춰진 인수합병 시계가 다시 작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나금융 "3년內 직장·국공립어린이집 100개 세우겠다"
하나금융지주가 범사회적 차원에서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보육시설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다.하나금융지주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국공립어린이집 90개 및 직장어린이집 1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국공립어린이집은 민자… [2018-04-15 11:40:34] new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백화점 휴무일, '온라인 쇼핑족' 잡아라!… 롯데百, '사이버먼데이' 행사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백화점 정기 휴무일에 인터넷 쇼핑몰 엘롯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사이버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사이버먼데이' 행사는 방풍자켓 비롯해 반소매 폴로티, 등산화, 바지 등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온… [2018-04-15 10:59:09] new
김기식 원장 거취 논란 일파만파…금감원 조직 '흔들'
금융감독원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거취 논란이 길어지면서 조직원들 사기도 떨어지는 상황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 금융감독원 부분에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이 옳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김 원장이 검찰 수사까지… [2018-04-15 10:48:36]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