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적 인적 쇄신 통해 경영정상화 이뤄

속도전 나선 DGB금융·금융당국… 하이투자증권, M&A 한발 더

DGB금융, 지배구조 안정성 갖추고 하이證 자회사 편입 재심사 신청
하이證 M&A 대비 꾸준한 내실 강화…업계 "걸림돌 제거돼 긍정적"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7 14:57:2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이투자증권 매각작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DGB금융지주는 이달 중으로 금융감독원에 하이투자증권을 자회사로 편입하는 내용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DGB금융지주는 김태오 신임 회장 선임과 동시에 그동안 채용비리에 따른 지배구조 안정성에 대한 금융당국의 우려가 불식되면서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다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대적 인적 쇄신을 통해 우려를 없애는 한편 금융감독원에 최근 경영정상화 각서도 제출했다.

DGB금융지주는 비은행 계열사 강화에 속도를 내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통해 증권업 강화를 노려왔다.

전 회장의 비자금 조성,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는 등 CEO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자회사 편입 승인이 미뤄져 왔지만 이번 회장 선임으로 CEO리스크가 해소돼 당국이 심사 결과 발표를 미룰 이유가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하이투자증권 역시 인수자의 리스크로 M&A가 지연돼 왔지만 IB부문의 최대 강점인 부동산금융을 중심으로 대체투자(AI)와 기업금융의 시장 경쟁력을 확대해 회사 수익원의 다변화와 수익성 제고를 이끌어 오는 등 내실 강화에 주력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주익수 사장이 하이투자증권에 합류한 이후 리테일 부문의 제도 개선과 신규 사업 진출, 영업점 재편 및 저수익 고비용의 인력구조 개편 등 체질개선 작업으로 실적 개선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하이투자증권이 DGB금융지주 계열사로 편입되면 기존에 강점을 보였던 부산·울산·경남은 물론 대구와 경북, 그리고 수도권 영업망 확충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복합점포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은행과 하이투자증권의 복합점포 개설을 통해 WM과 IB 부문에서 시너지 창출과 수익 증대를 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DGB금융과 하이투자증권 대주주인 현대미포조선과의 인수 계약기간이 9월 말까지라는 점에서 절차를 매듭짓기까지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

금감원은 지난 1월 DGB금융에 자회사 인수와 관련해 제출한 서류를 보완하라고 지시한뒤 심사를 중단했다.

반면 문제가 됐던 부분이 해결되고 금융당국 역시 업계 내 산적한 승인 작업에 다시 착수한 만큼 이번 자회사 편입 재심사 신청은 무난하게 해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프로필 사진

  • 정성훈 기자
  • greg@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대구은행, 신입 5·6·7급 130명 채용… 지원서 접수 시작 (2018/08/27)
- 증권업계,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에 호평 (2018/09/14)
- 김태오 DGB금융 회장 "라오스 댐 사고 애도…5000만원 긴급 지원" (2018/07/27)
- DGB금융, 대규모 물갈이 인사…김태오 회장 의지 적극 반영 (2018/07/04)
- DGB금융 하반기 '인적 쇄신' 칼바람 분다 (2018/07/03)
- 고강도 인적 쇄신 나선 DGB금융… 계열사 임원 전원 사표 (2018/06/12)
- 김태오 DGB금융 회장 "100년 그룹 도약…하이투자증권 인수 적극 추진" (2018/05/31)
- 김태오 DGB금융 회장 내정…조직 안정·분위기 쇄신 '급선무' (2018/05/10)
- 조직 쇄신 절실한 DGB금융…외부출신 수장 '구원투수'될까 (2018/05/04)
- 차기 DGB금융 회장에 외부출신 확정…김태오·이경섭 압축 (2018/05/03)
- DGB금융 1분기 순익 960억… 조직 혼란 속 1.7% 성장 (2018/04/27)
- DGB금융 회장 공모 13명 도전장…대구은행장 11명 지원 (2018/04/18)
- DGB금융,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확정…은행·증권 복합점포 개설 확대 (2018/09/12)
- DGB금융지주 자회사 편입된 하이투자증권… 새로운 브랜드 '고심' (2018/09/13)
- DGB금융지주, 증권사 업고 선두 BNK금융에 '도전장' (2018/09/14)
- DGB금융, 지배구조 확 바꾼다… 계열사 CEO 육성·승계 일원화 (2018/09/14)
- 대구은행, 이동점포 등 추석연휴 대고객 서비스 제공 (2018/09/20)
- DGB 全계열사 통합 전산센터 집결… 대구은행부터 순차적 이전 (2018/09/21)
- 대구은행 창립 51주년…계열사 힘 합친 종합금융그룹으로 제2도약 (2018/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