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연봉킹' 박정호 SKT 사장, 도시바 M&A 공로 인정받아

"객관적인 성과반영 시스템 적용"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16 06:52: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최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이통3사 CEO 중 가장 많은 상반기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는 비통신사업 육성 특히, 도시바 인수전 성공 등에 대한 성과를 높이 인정받아 많은 상여금을 받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SK텔레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 사장은 이번 상반기 급여 5억7500만원, 상여 23억5000만원 등 총 29억25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달 LG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자리를 옮긴 권영수 전 부회장이 상반기 급여 7억3600만원, 상여 9억6000만원 등 총 16억9600만원으로 뒤를 이었으며, 황창규 KT 회장은 상반기 급여 2억8700만원, 상여 8억6800만원, 기타소득 500만원 등 총 11억5900만원으로 이통3사 CEO 중 가장 적은 상반기 보수를 받았다.

원래대로 라면 박 사장의 급여는 5억7500만원으로 권 전 부회장의 7억3600만원보다 오히려 적지만, 이번 이통3사간 상반기 보수 격차는 상여금에서 비롯됐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 측은 "박 사장이 통신사업 고도화 및 비통신사업 육성, 가입자 3000만명 달성 등의 성과 외 특히 도시바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이끈 공로가 반영됐다"고 말했다.

실저 박 사장은 지난해 SK그룹 반도체 사업의 명운을 가를 도시바 인수전에서 국제적 견제와 난관을 '한미일' 연합군 구축으로 돌파,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상반기 23억5000만원의 상여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과 함께 SK그룹 CEO중 최고"라며 "SK그룹의 객관적이고 명확한 성과반영 시스템을 이번 보수 책정에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