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광동제약 리베이트, 최성원 부회장 비자금 수사로 번지나

창업주 사위이자 최 부회장 친인척 관계인 이강남 이사장 연루
퇴사 후에도 광동한방병원 이사장 유지… 최 부회장 책임 피하기 어려워

손정은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4 13:51: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동제약 본사. ⓒ광동제약


광동제약의 리베이트 사건이 최성원 부회장의 비자금 수사로 이어질 조짐이다.

수사 확대 여부를 판가름낼 열쇠는 검찰 수사 도중 투신한 이강남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이 쥐고 있다. 이 이사장은 창업주인 고(故) 최수부 회장의 사위로, 광동제약의 지분 0.38%를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2013년부터 3년간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상품권 등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 이 이사장이 개입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광동제약의 리베이트 사건은 예고된 일이었다. 검찰은 2016년 롯데 광고대행사인 대흥기획을 수사하던 중 관련 의혹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는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중단됐다가 이번에 재조사에 들어간 것이다.

이 이사장은 최 부회장의 친인척 관계로 비자금 조성에 개입하기에 최적의 인물이다. 최 부회장 비자금 조사로 이어질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한 이유다.

광동제약은 문제가 불거진 직후 이번 사건이 개인의 일탈 행위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광동제약의 해명이 석연찮은 것은 이 이사장에 대한 인사 처리 문제 때문이다.

통상 제약사 리베이트 사건이 일어날 경우 책임자는 내부적으로 엄중한 징계가 내려진다. 조사과정에서 스스로 책임을 떠안고 퇴사하거나 내부 결정에 따라 해임시키는 경우가 대다수다.

하지만 이 이사장은 광동제약을 퇴사한 뒤에도 광동제약이 설립한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직을 유지했다. 이 이사장은 2001년 제2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아무리 '제 식구 감싸기'라지만 개인적으로 회사 비자금 조성에 연루된 책임자에게 재단 병원을 그대로 맡긴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다.

따라서 개인 일탈 행위라는 명목으로 최 부회장이 책임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현재까지 포착된 리베이트 규모만 10억원이다. 수사 과정에서 더 규모가 불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광동제약은 광고선전비 비중이 업계 최상위 수준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광고선전비로 221억9078만원을 지출했다. 이는 지난해 광고선전비(367억7830만원)의 60.3%에 이르는 수치다.

이번 리베이트에 광고대행사가 엮여 있다는 점에서 그간 얼만큼의 돈이 더 비자금으로 흘러들어 갔을지 수사를 끝까지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프로필 사진

  • 손정은 기자
  • jeso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