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삼성전자 5G 상용 장비로 '5G 퍼스트콜' 성공

'3.5GHz 100MHz 주파수·3GPP 국제표준 기술'로 수행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5 09:22:2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T


5G 상용화가 최종 단계에 진입했다.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자사 분당사옥 5G 테스트베드에서 5G상용 장비로 '퍼스트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퍼스트콜은 상용 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에서 데이터가 정상 송수신되는지 확인하는 최종 절차다. 데이터 통신에 필요한 전 과정을 문제없이 통과해야 '첫번째 통신 기록'이 남는다.

이번 퍼스트콜 과정에는 ▲네트워크 핵심 요소인 '기지국-교환기-단말간' 연동 ▲각종 장비간 운용 시간을 맞춰 통신을 수행하기 위한 '동기화' ▲5G 가입자가 네트워크에 정상 접근하는지 판단하는 '인증' ▲5G NSA(논스탠드얼론)에 부합하는 5G-LTE망 연동 등 상용 서비스를 위한 모든 사항이 포함됐다.

주파수 대역도 실제 상용 서비스에 사용할 3.5GHz 대역 100MHz 폭을 활용했다. 모든 기술, 장비가 3GPP 국제 표준에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앞으로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실제 현장에 5G 장비를 구축해 막바지 기술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실내, 실외, 이동 환경 등 다양한 현장에서 최상의 품질이 나올 수 있도록 최적화한다. 악천후, 자연재해, 돌발 상황을 고려한 5G 장비·기술 최종 시험도 병행한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용화 전까지 품질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