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준 SK이노 총괄사장 "호시우보 정신으로 위기 극복 앞장서자"

전 임직원 대상 사회적 기업서 만든 신발 전달

입력 2021-02-09 16:04 | 수정 2021-02-09 16:04

▲ 김준 총괄사장이 SK이노베이션 전 계열사 임원에게 선물한 '호시우보' 서예 작품(좌)과 사회적 기업이 생산하는 스니커즈. ⓒSK이노베이션

"호랑이의 눈으로 황소처럼 우직하게 나아간다는 '호시우보(虎視牛步)'를 함께 생각하며 어떤 역경도 헤쳐 나가면서 행복한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 함께 달립시다. 더 행복한 미래로."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초 SK이노베이션 계열 전 임원 대상으로 사회적 기업에서 만든 신발을 전달하면서 '위기극복을 위해 함께 앞서 달리자'는 의미로 이 같이 밝혔다.

김 총괄사장이 임원들에게 전달한 신발은 사회적 기업 '모어댄'이 자동차 폐가죽으로 만든 스니커즈다.

호시우보는 '호랑이와 같이 예리하고 무섭게 사물을 보고, 소와 같이 신중하게 행동한다'는 뜻으로, 예리한 통찰력으로 꿰뚫어보며 성실하고 신중하게 행동함을 이르는 말이다.

김 총괄사장은  연초 신년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에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는 만큼 전면적이고 총체적인 변화로 '뉴 SK이노베이션'을 만들 것"이라며 "어렵고 힘든 변화의 여정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 총괄사장은 신발을 전달하면서 "올해는 치명적인 생존 위협에서 근본적으로 벗어나야 하는 큰 과제를 안고 있는 해로, 총체적인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호시우보의 정신으로 무장한 리더가 주축이 돼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동안 SK이노베이션은 사회적 기업 및 소셜벤처를 적극 지원하면서 친환경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조성해왔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이 추구하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사회적 기업들과 함께 성장하며 환경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꾀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 총괄사장은 최근 SK이노베이션 울산 CLX에서 열린 '1% 행복 나눔' 기금을 통한 '2021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에서도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사회적 기업 '우시산'의 맨투맨 티셔츠를 입고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그린밸런스를 통한 성장 전략을 추진 중인 김 총괄사장 스스로가 친환경 사회적 기업에서 만드는 친환경 제품을 직접 활용해 친환경 경영의지를 담은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이 육성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모어댄'에서 만든 스니커즈는 마찰, 온도, 습도에 강한 자동차 시트 가죽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제품으로, 버려진 소재에서 의미와 가치를 재발견해 만든 제품이다.

특히 내구성이 강한 자동차 가죽을 활용했기 때문에 새로운 가죽 제품으로 만드는데 필요한 공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물, 이산화탄소 등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켜 환경적 가치가 매우 높다.

한편, 신발과 함께 전달된 호시우보 서예 작품은 2018년 SK이노베이션의 1% 행복 나눔 기금을 통해 의수 지원을 받은 석창우 화백이 회사 발전과 구성원의 행복을 바라는 마음을 담아 전달한 것으로, 의미가 더욱 컸다.

'1% 행복 나눔' 기금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기본급 1%를 기부하면 회사도 같은 금액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조성됐으며 사회적 가치 창출 및 행복 전파에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