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스타벅스부터 아디다스까지… 글로벌 전역서 '플라스틱 프리' 열풍

플라스틱 퇴출 노력, 글로벌 전역으로 확산가치 중심 소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변화 이끌어

입력 2019-08-19 15:42 | 수정 2019-08-19 18:15

▲ 플라스틱 대신 종이를 이용한 빨대를 도입한 스타벅스 ⓒ정상윤 기자

전 세계에서 대체하거나, 재사용하거나, 안 쓰게 만드는 열풍이 부는 물질이 있다. 바로 플라스틱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밀레니얼 세대 덕분에 플라스틱 프리 운동이 탄력을 받고 있다.

스타벅스, 아디다스 등 유통기업뿐만 아니라 아메리칸 항공, 인터컨티넨탈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플라스틱 프리(Plastic-Free)'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금까지 플라스틱 제품 사용과 관련해 글로벌 차원에서 환경친화적 선언을 한 최대 규모 기업 중 하나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2020년까지 전 세계 매장에서 모든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생분해성 물질로 만든 빨대를 사용하거나 빨대 없이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특별하게 디자인된 음료 뚜껑을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해부터 종이빨대를 전국 확대 도입했다. 스타벅스가 진출한 세계 78개국 가운데 전 매장에 종이 빨대를 도입한 나라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어 아이스 아메리카노 등 찬 음료는 빨대가 필요 없는 리드(컵 뚜껑)를 도입하고 음료를 젓는 데 쓰는 플라스틱 스틱은 나무 소재로 바꿨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리드 도입 이후 일회용 빨대 사용량은 월평균 1500만개에서 750만개로 50% 가까이 줄었다. 

플라스틱 컵과 빨대 퇴출 운동은 스타벅스 전사 차원에서 추진 중인 ‘친환경 지속가능성 전략’의 일부다.

스타벅스는 2025년까지 전 세계 2만8000여 개 매장 가운데 1만개 매장을 ‘지속가능’ 매장으로 탈바꿈하겠다는 내용의 ‘친환경 매장 계획(Greener Stores Initiative)’을 지난해 9월 발표했다.

이런 흐름은 플라스틱이 해양 생물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등 환경과 생물자원을 파괴하고 있다는 여론을 스타벅스가 수용한 결과라는 평이다.

▲ ⓒ코트라

미국 환경보건국에 따르면 2015년 미국 플라스틱 생산량은 3450만 톤이다. 이 중 9.1%만 재활용되고 75% 이상이 매립되고 있다. 앨렌 맥아더재단과 세계경제포럼은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코트라 미국 시카고무역관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14년 캘리포니아주가 미국 최초로 주 전역의 대형마트에서 일회용 비닐봉지의 사용을 금지했으며 뒤이어 하와이와 뉴욕도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했다.

올해 4월 말 기준 시카고, 뉴욕, 보스턴,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포틀랜드 등의 도시가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거나 기준에 따라 비용을 부과하고 있다.

스타벅스에 이어 알래스카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도 기내 및 공항 라운지에 제공되는 빨대를 친환경 소재로 바꾸겠다고 공지했다. 

▲ ⓒ이스트웨스트마켓

글로벌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들도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캐나다의 한 식료품 가게에서는 플라스틱 비닐봉지를 제공하긴 하지만 고객들이 사용하기 꺼려지게 만드는 플라스틱 퇴출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밴쿠버의 이스트웨스트마켓은 상점 로고 대신 남들에게 보여주기 다소 민망한 문구를 새긴 비닐봉지를 만들었다.

마켓은 장바구니를 가져오지 않은 손님에게 ‘성인 비디오 가게’ ‘사마귀 연고 도매점’ 등의 문구가 새겨진 비닐봉지를 제공했다. 손님들이 스스로 장바구니를 이용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이 같은 아이디어를 냈다.

데이비드 리 퀸 이스트웨스트마켓 사장은 “재밌으면서도 동시에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사장은 고객들의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해 비닐봉지 한 장당 5센트(약 400원)의 비용을 부과하기도 했지만 비닐봉지 소비량은 줄어들지 않았다.

데이비드 사장은 “이 봉지를 통해 고객들이 자신의 소비 습관에 대해 다시 생각하는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캐나다 정부는 2021년부터 비닐봉지, 빨대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금지할 계획이다.

▲ 100% 재활용이 가능한 새로운 런닝 슈즈, 아디다스 퓨처크래프트 루프 ⓒ아디다스

아디다스는 지난 2015년부터 해양환경보호 단체인 ‘팔리 포 디 오션(Parley for the Ocean)’과 협업해오고 있다.

아디다스는 팔리와의 협업을 통해 해양 생태계를 파괴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업사이클(Up-Cycling: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것) 작업을 통해 고성능의 의류와 신발로 재탄생시키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아디다스는 해안가에서 수거된 플라스틱을 폐기물을 재사용해 여기서 추출한 섬유를 아디다스 러닝화와 골프화 등의 신발 갑피로 활용해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오염을 예방하고 있다.

신발뿐만 아니라 FC바이에른 뮌헨의 챔피언스리그 유니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에 참가한 독일 출신의 알렉산더 즈베레프 선수가 착용했던 테니스 경기복 등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로 의류도 생산하고 있다.

김수현 코트라 무역관은 "밀레니얼 세대는 미국 인구의 약 30%를 차지하며 연간 6000억 달러의 구매력을 가졌다. 이들이 의식 있는 소비를 선호하면서 업계도 플라스틱 퇴출 방안을 활발히 모색하고 있다"며 "글로벌 브랜드와 정부에서 플라스틱 퇴출을 위한 각종 규제와 캠페인을 통해 플라스틱 없는 삶을 위해 노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