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데일리 로고

엔씨소프트 "과금 형태 다양한 시도 중"… 신작서 해법 제시할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 개최… 모바일 신작 5종 공개
'리니지', '블소', '아이온' 등 자사 IP 모바일 이식… "새 가능성에 도전"

연찬모 기자 | 2018-11-08 12:41:13
▲ 8일 열린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연찬모 기자

엔씨소프트가 최근 게임업계 화두로 떠오른 모바일게임의 과도한 과금 형태와 관련해 다양한 시도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사 측은 여러 테스트를 통해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 '리니지2M' 등 모바일 신작에 신중히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열고 신규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다. 엔씨 디렉터스 컷은 각 게임별 디렉터(개발 및 사업 책임자)가 직접 신작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이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CEO가 아닌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CCO로서 이 자리에 섰다"며 "엔씨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MMORPG의 새로운 가능성과 혁신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리니지M과 같이 엔씨가 갖고 있는 게임 중 개발 단계에서 하고 싶었지만 못했던 것들이나 잘못된 것들을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통해 꿈을 완성하자는 생각으로 게임을 만들기 시작했다"며 "완전히 새롭게 해보고 싶은 꿈이 생기면서 엔씨는 과감한 도전을 하기로 했다. 모바일을 통해 PC온라인에서 못다한 일들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형 모바일 신작 5종 공개… 인기 IP '모바일 플랫폼'에 이식

엔씨는 자사 원작 IP(지식재산권)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M' 라인업과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새롭게 만들어지는 '2' 라인업을 공개했다. 신작 5종은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앤소울2(이하 블소2) ▲블레이드앤소울M(이하 블소M) ▲블레이드앤소울S(이하 블소S) 등이다. 모두 모바일 MMORPG 장르로 출시된다.

우선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 오픈 월드'를 구현한 '리니지2M'은 엔씨의 20년 개발 역량과 경험을 집약한 타이틀이다. 현재 개발된 월드 규모는 1억250만㎡로 국내 모바일 MMORPG 중 가장 크다. 론칭 시점에는 새로운 대륙까지 월드를 확장해 전체 심리스 오픈 월드의 규모를 2배 가량 확장시킬 계획이다. 이 게임은 극한의 자유도, 대규모 RvR(진영 간 대전) 전투가 특징으로,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이온2'는 엔씨의 인기 타이틀 '아이온' IP의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이다.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전 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아이온2는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회사 측은 '블레이드앤소울' IP로 개발 중인 3종의 모바일 게임도 공개했다. 우선 '블소2'는 원작 PC온라인 블레이드앤소울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원작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콘텐츠를 제공하는 한편, 원작 고유의 감성과 탄탄한 스토리라인, 액션성은 그대로 계승한 것이 특징이다.

블소 IP를 모바일 플랫폼에 이식한 '블소M'은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인다. 블소M은 원작과 동일한 세계관 속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소S'는 원작인 PC온라인 블소의 3년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리퀄이다. 블소 캐릭터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통해 보다 깊은 스토리라인을 경험할 수 있다.

▲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신작 '리니지2M'. ⓒ엔씨소프트

◆'과금 형태' 관련 다양한 시도 중… "보다 큰 즐거움 선사할 것"  

이날 엔씨소프트는 출시 예정인 신작들의 과금 형태와 관련한 질문에 충분히 고민하고 있으며 다양한 시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CPD는 "엔씨가 모바일 플랫폼으로 넘어온 것이 2년 정도 된다. 콘텐츠뿐만 아니라 마케팅 측면에서도 다양한 시도와 고민을 하고 있는 상태"라며 "오늘 선보인 신작들과 관련해서도 여러 부분에서 새로운 시도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선 국내 게임사들의 BM(비즈니스 모델)으로 자리잡은 '확률형 아이템' 등 과금 형태에 대한 강제적 규제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역시 지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리니지M'의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관련해 집중 질의를 받기도 했다.

게임업계는 미성년자 보호 장치 마련 등 일부 규제 방안에는 동의하지만, 전반적인 과금 시스템에 대한 규제는 시장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견제의 목소리를 높이는 분위기다.

심 CPD는 "엔씨의 경우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랜덤박스'라는 표현을 쓰고 있으며 그 부분에 대해 내부적으로 여러 테스트를 거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보다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많이 고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