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위기, 정국패닉과 겹쳐 '한국경제 위기증폭'

한국경제, 최순실 쓰나미여파 '총체위기' 극복처방 시급

제조업 수출부진에 정책부진까지 경제마비 직전
마치 98년 외환위기시절 '경제‧정치' 때와 흡사
경기회복 위한 긴급처방 마련에 정치권 나서야할 때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10.30 13:01: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진해운


한국경제가 위기에 직면했다. 제조업 부진에 이번 '최순실 파문'으로 인한 정책부진까지 겹쳐 경제는 마비 직전이다. 이같은 총체적 위기 상황을 타계할 처방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30일 한국은행, 정부부처 등에 따르면 지지부진한 조선·철강의 구조조정에다 삼성·현대차그룹 '빅2'의 갤럭시노트7 단종과 파업으로 제조업과 수출이 타격을 입은 사이, 최순실씨 국정개입 논란으로 국정공백 우려까지 나오면서 한국경제가 동력을 잃고 있다.

이는 경제·정치가 동시에 위기에 빠졌던 외환위기 직전과 비슷한 상황이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초 노동법 파동으로 정국이 마비됐고, 한보그룹 부도 등 대기업 부도 등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

경제위기 징후는 무엇보다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나라의 제조업 국내총생산(GDP)은 지난 3분기 기준 전분기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2.5%) 이후 7년6개월만에 하락폭이 가장 큰 것이다. 제조업 성장 기여도도  2009년 1분기(-0.6%) 이후 가장 낮은 -0.3%포인트로 떨어졌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제조업 부문이 부진한 것은 올 3분기에 삼성·현대차그룹 '빅2'의 부진 등으로 주춤한 영향이 크다.

삼성·현대차그룹 매출이 우리나라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나 되는데, 올 3분기 삼성은 갤럭시노트7 단종, 현대차는 파업·리콜 사태를 겪으면서 휘청했다.

정규일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갤럭시노트7 단종, 현대차 파업 등이 많이 영향을 미쳤다"며 "자동차 생산소비와 갤럭시노트7 단종에 따른 전자기기 휴대폰 업종의 생산소비, 수출이 전반적으로 영향을 미쳐 제조업 증가율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의 9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보면 갤럭시노트7의 리콜사태와 현대차 파업 영향 등으로 전기 및 전자기기가 4.1%, 수송장비는 13%나 감소해 전체 수출물량이 5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여기에 최순실씨 국정개입 논란으로 경제정책 추진 동력 마저 떨어지고 있다.

이번 사태로 인해 정치권에서는 최순실 사태조사를 위한 특검논의가 한창이고,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하면서 경제 현안들은 뒷전으로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활동 부진에 정국 혼란까지 업친 데 덮친 상황이 연출되면서 향후 경제전망은 어두울 수 밖에 없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 26일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5% 수준으로 올해보다 0.1%포인트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LG경제연구원과 한국경제연구원은 이 보다 더 낮은 2.2%로 각각 내다봤다.

임진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에는 경제성장 모멘텀이 약화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대선 등으로 인해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배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2011년 이후 가계소비, 설비투자, 제조업 생산, 수출이 모두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빅2' 위기까지 겹치면서 우리 경제에 위기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데 이는 1997년과 상당히 유사한 모습"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대우조선, 한진해운, 빅2 위기, 최순실 게이트 속에서 정부는 외환보유고가 충분하다며 내년 3% 성장을 얘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 정부가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들이 믿을 수 있는 중립적인 팀을 구성해 정권이 바뀌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산업재편, 구조개혁 정책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새정부 재벌개혁 공정위 정책방향에 달렸다… 강경파 드라이브 향방 좌우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재벌개혁'과 관련해공정거래위원회 조직확대, 조사국 신설 등으로 공정위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공정위원장 인선이 향후개혁방향을좌우할 것으로보인다.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재벌 불법경영승계·부당특혜·황제경영 등을 지적하며, 재벌개혁… [2017-05-14 12:15:56] new
코스피 고공행진에도 상장사 절반 주가 '폭락'
올 들어 국내 상장사 10개 종목 가운데 4개 이상의 주가가 하락했다.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친 전체 상장기업의 45.1% 가량이 주가가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뛰어넘고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 [2017-05-14 12:00:29] new
한반도 미세먼지 강타… 새정부, 경유값 인상여부 곧 결정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새 정부의 향후 방향성 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미세먼지 특별대책으로 정부는 에너지 세제개편 방안을 담으면서 경유가격 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민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올해 7~8월… [2017-05-14 11:40:38] new
대형주·소형주 온도차 극심… 소외되는 개미투자자
코스피가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대형주와 소형주 간 확연한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 대형주는 14.78% 오른데 비해 소형주 상승률은 1.71%로 2%에도 못 미쳤다.중형주 상승률도 8.47%에 불과했다.코스피가 6년 만… [2017-05-14 11:35:45] new
대우조선 'LNG 재기화 선박' 본계약… 한달째 '잠잠'
대우조선해양 수주가 유력했던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LNG-FSRU)' 본계약이 한 달 넘게 미뤄지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월 초 미국 LNG회사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와 LNG-FSRU 1척및 6척 옵션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 4월 중 본계… [2017-05-14 11:06: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