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경숙 신한은행 부지점장 "공정한 성과평가 워킹맘도 춤 추게 한다"

올해 특별승진자로 의정부법원점 발령
직원과 협업하는 '성과중심 문화' 선도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4:48:0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은행 의정부법원점 박경숙 부지점장. ⓒ뉴데일리DB


"육아와 회사 업무를 병행하는 건 힘들지만 노력한 만큼 성과로 돌아오니 일하는 게 즐겁습니다"

올해 신한은행에 입행한 지 20년차인 의정부법원점 박경숙 부지점장의 말이다.

그는 이번 특별승진자 4명에 포함돼 은행 내 최연소 부지점장 타이틀을 따냈다.

특히 2006년부터 우수직원 표창을 12번나 수상해 온 노력이 이번 특별승진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깜짝 승진으로 주변의 시기와 질투를 우려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축하와 응원이었다.

박경숙 부지점장은 "은행 내 최연소 승진자보다 1년 반이나 일찍 승진했다. 아무런 준비 없이 부지점장 타이틀을 얻어 기쁘면서도 몇일 밤을 설쳤다"라며 "하지만 워킹맘들의 응원과 지인들의 축하 인사가 힘이 됐다"고 말했다.

시기와 질투를 응원의 목소리로 바꾼 것은 입사 때부터 이어진 그녀의 헌신과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은행원이 된 계기는 아버지가 군인 원사여서 유공자 자녀로 조흥은행에 입행하게 됐는데 유자녀라는 이유로 따가운 시선을 받았었다"라며 "그 당시 입행 3개월 만에 아버지가 암투병으로 돌아가시기도 했다. 부모님이 은행원이 되길 원하셔서 더욱 열심히 일하게 됐고 어린마음에 시샘과 무시로 상처 받은 것들이 동기부여가 됐다"고 털어놨다.

실제 그는 20여년의 은행원 생활 동안 개인실적 평가상과 최우수직원 1% 안에 3번이나 포함됐다. 2013년에도 고객만족 상담창구 우수상과 개인실적 부문에서 2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일하는 재미를 느낀 그는 육아휴직도 일부 포기하며 빠르게 은행으로 복귀한 전력도 있다.

박 부지점장은 "포천지점에서 둘째 출산 당시 양주금융센터에 육아휴직에 들어간 직원이 연달아 4명이나 됐다. 출산 휴가는 2년이지만 일하는 게 더 재미있어 50일만에 복귀했다. 이후 성과도 인정받아 복직 후 3개월 만에 차장이 됐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의정부법원점 박경숙 부지점장. ⓒ뉴데일리DB

최근 은행권의 뜨거운 감자인 성과연봉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그는 성과라고 해서 개인의 역량 만으로 인정받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박 부지점장은 "성과문화는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단 성과라고 해서 개인의 역량만 끌어올리는 것이 아닌 직원들과 함께 협업해서 함께 성과를 높이는 부분이 크다"라며 "입행 후 가장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직원들과 함께 성과를 올려 모두 우수직원 표창을 받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국 성과중심 문화라고 해도 같은 지점에서 누군가가 열심히 하다보면 같이 덩달아 노력하게 된다"며 "개인의 성과가 오르면 자연스럽게 지점의 성과도 오른다"고 강조했다.

박경숙 부지점장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배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었다.

박 부지점장은 "후배들 중에 능력은 있지만 목표나 비전이 없어 은행원 생활을 힘들어 하는 친구가 많다. 이럴 때 아낌없이 조언해주고 동기부여를 만들어주는 게 책임자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후배들에게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먼저 발로 뛰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지점장은 지점 내 고참 대열에 오른 만큼 올해도 후배들이 역량과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신한은행이 강조하고 있는 협업하는 성과문화 확산에 앞장설 계획이다.

그는 "부지점장으로서의 부담감과 책임감 무게가 커진 만큼 영업과 고객관리, 직원들과의 소통을 어떻게 이뤄나갈지 고민하고 있다"며 "올해는 의정부법원점이 성과 우수 지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또 다시 고개 든 후분양제 논란… 여전히 '갑론을박'
아파트 후분양제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조기대선을 앞두고 유력후보들과 시민단체서후분양제 도입 문제를 또 다시 거론하고 있는 것. 후분양제는 사업자 스스로 자금을 조달해 먼저집을 지은 뒤 분양하는 방식으로, 지금처럼 아파트를 짓기 전에 미리 입주자를 모집해 계약금과 중… [2017-03-29 15:58:36] new
[시승기] 벤츠 뉴 GLE 쿠페, 질주본능 꿈틀대는 럭셔리 SUV
메르세데스벤츠의뉴 GLE 쿠페는 다재다능한 스포츠 SUV다. 단단한 차체가 주는 SUV 특유의 안정적 주행감은 물론 정숙함과 부드러운 가속이 주는 안락함, 질주 본능을 자극하는 강력한 주행성능까지두루 갖췄기 때문이다. 이 같은 특징은 외관만 봐도 드러난다. 뉴 GLE보다 길이와 너비를… [2017-03-29 15:57:49] new
[단독] 코레일-철도시설공단 100억대 소송전… '선로사용료' 이견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이 선로사용료를 놓고 100억원대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승객이 표를 사고서 취소할 때 무는 반환수수료가 선로사용료 부과 대상이냐를 놓고 '사촌'끼리 법정공방을 벌이게 됐다.29일 양 기관에 따르면 철도공단은… [2017-03-29 15:57:12] new
에어부산, 주당 500원 배당 결정... '3년 연속'
에어부산은 29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 2층 국제회의장에서진행된 정기주주총회에서 배당금 48억5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에어부산은 지난 2015년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배당을 실시한 뒤 3년 연속 배당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의 주주사인 아시아나항공과 부산광역… [2017-03-29 15:39:53] new
대한항공-델타항공,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협력
대한항공은 미국의 델타항공과 29일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에서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JV) 운영과 관련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날 체결식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비롯해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했다.이번 태평양 노… [2017-03-29 15:36:1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