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빼고 다 올랐다"…생활물가 상승세 전방위 확산

농축산물·석유·항공료·화장품…안 오른 게 없다

연합뉴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08:29:0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매대에 진열된 계란. ⓒ연합뉴스


지난해부터 지속돼 온 생활물가 상승세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계란, 닭고기, 무 등 농축산물에 이어 석유, 항공료, 화장품 등도 속속 인상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화장품 가격까지 줄줄이 오르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의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 '빌리프'는 이달 초 30여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4% 인상했다. 이번 가격 인상에 따라 빌리프의 인기 제품인 '더트루크림 모이춰라이징 밤50'과 '더트루크림 아쿠아밤50'은 각각 3만9000원에서 4만원으로 가격이 올랐다.

시세이도 계열 색조 화장품 브랜드 '나스'도 이달 초부터 200여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3%가량 올렸다. 대표상품인 아이라이너 펜슬은 3만원에서 3만2000원으로 6.7% 올랐고, 나이트 시리즈 아이라이너는 3만2000원에서 3만4000원으로 6.3% 인상됐다. 립 펜슬은 3만6000원에서 3만7000원으로 2.8% 올랐다.

최근 국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영국산 향수 브랜드 '조 말론'도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했다. 최근 영국 현지에서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4.4% 올렸던 조 말론은 이달 초부터 국내에서 판매하는 모든 향수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 인상했다. 가장 많이 팔리는 30㎖ 향수 가격은 8만8000원에서 9만원으로 2.3% 올랐고, 17만8000원이던 100㎖ 제품은 18만원으로 가격이 1.1% 상향 조정됐다.

이밖에 바디&핸드워시 제품과 향초 제품도 가격이 1~3% 올랐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원자재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 상승 요인을 이유로 국내외 화장품 업체들이 앞 다퉈 가격을 올리고 있다"며 "다른 업체들도 인상 대열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산 계란 수입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던 계란과 닭고기 가격이 또 들썩이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조사 결과 20일 기준 계란 한 판(30개 특란 기준) 평균 소매가는 7299원이다. 1개월 전(7826원)보다는 떨어졌지만, 평년(5440원)과 비교하면 30% 이상 비싼 수준이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계란값이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최근 초·중·고 개학으로 학교급식이 재개되면서 공급보다 수요 증가가 빠른 상황"이라며 "지난달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해 종계가 수입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춤하는 듯하던 닭고깃값도 다시 오름세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조사를 보면 지난달 초 1㎏에 2100원 수준이던 육계 생계 가격은 지난달 하순 1800원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최근 가파르게 올라 지난 8일 다시 2200원까지 치솟았다. AI 영향으로 닭고기 공급이 정상화되려면 6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채소도 한 번 오른 가격이 좀처럼 내려가지 않고 있다. 정부가 비축 물량 공급과 수입 등으로 하락을 유도하고 있지만, 예년에 비하면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aT 집계 기준으로 배추 한 포기 가격은 15일 4089원으로, 평균(3017원)보다 35.5% 비싸다. 양배추는 한 포기에 5101원으로 평년(2891원)보다 76.4% 더 주고 사야 한다. 무 1개는 2240원으로, 평균(1329원)보다 68.5% 높고, 당근 1㎏(무세척)은 4284원으로 1개월 전(5264원)보다는 떨어졌지만, 평년(2456원)과 비교하면 74.4% 비싸다.

노지감귤 출하가 마무리되면서 공급량이 줄어든 감귤의 경우 최근 가격이 94.2% 급등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최근 두 달 새 일제히 국내선 기본운임(공시운임)을 올렸다. 항공사들은 지난 5년간 동결한 기본운임에 물가 상승분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하지만, 5월 황금연휴를 노린 '꼼수인상'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진에어는 LCC 5개사 중 가장 먼저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1월23일부터 인상했다. 이에 따라 김포·청주·부산~제주 노선에서 주말·성수기·탄력 할증 운임이 약 5% 올랐다.

이어 티웨이항공은 2월24일부터 김포·대구·광주·무안~제주 등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5~11%가량 상향 조정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26일부터 김포·부산·청주~제주 노선에서 최대 10.6%, 에어부산은 이달 27일부터 부산·김포·대구~제주, 부산~김포 노선에서 최대 6.7%의 운임 인상에 동참한다.

제주항공은 이달 30일부터 김포·부산·청주·대구~제주 노선 운임을 최대 11% 올리기로 했다.

기름값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이달 초 통계청이 '2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석유류는 13.3% 올라 전체 물가를 0.54%p 끌어올렸다. 석유류 물가는 2011년 11월(16.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석유류 가격 상승 영향으로 공업제품은 2.4% 올라 2012년 9월(3.3%)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연료·열차·시내버스 요금을 아우르는 교통(6.0%) 물가도 2011년 12월(6.3%)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어오르며 전체 물가를 0.64%p 견인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표시멘트, 이정수 대표 사임... 최병길 단독 체제로
삼표시멘트가 최병길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삼표시멘트는 공시를 통해 이정수 대표이사가 사임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표시멘트는 최병길 대표이사 단독 체제로 운영된다.한편, 이정수 대표는 삼표그룹 계열사인 삼표산업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2017-06-26 18:53:03] new
GS건설, 신용등급 'A-'로 하락… 해외사업 부진 부담으로
GS건설의 신용등급이 'A'등급 끝까지 밀려났다. 앞서 지난해 말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가 GS건설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강등시킨 데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최근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지속되는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재무안정성도 저하되고 있기 때… [2017-06-26 18:49:04] new
개인·外人 매수세에 코스피 '최고치'…2388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06포인트(0.42%) 상승한 2388.66포인트로 장을 마쳤다.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장중 상승폭이 점점 확대되면서 코스피 지수는 오전 중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가 마감 전 한… [2017-06-26 18:06:26] new
에스티유니타스, 직무교육 서비스 '스콜레 클래스' 론칭
에듀테크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직무교육 서비스를 선보인다.에스티유니타스는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스콜레 클래스(Schole Class) 론칭 설명회'를 내달 4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이번 행사에서는 스콜레 클래스 개강 일정, 강의 커리큘럼 안내, 마스터 강연 프로그램 '스콜레… [2017-06-26 17:53:20] new
'신규 LCC' 에어로 K, 출격 준비 완료... 국토부 승인만 남아
출범 준비를 마친 에어로케이(Aero K)가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를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에어로 K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다.준비 과정은 약 2년이 소요됐으며, 이 과정에서 정식 명칭을 K에어(가칭) 대신 에어로 K로 바꿨다.에어로 K는 정부가 LC… [2017-06-26 17:45: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