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공판]⑧ 여유로운 표정에 눈 인사, 손에는 서류봉투

이재용 '3차' 공판…포스코 권오준, '거부시 불이익' 진술에 '끄덕 끄덕'

"재단출연 '대가성' 놓고 특검vs변호인단 공방…배후 최순실 알지 못해"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4 17:04: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청와대의 요청을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세무조사나 각종 사업 인허가 문제, 환경문제 등 사업이 추진 되지 않거나 지연될 경우 손해가 클 수 있다는 염려가 있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진술이 공개되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개를 끄덕였다. 무표정한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던 지난 공판과는 확연히 달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서관 417호 대법정에서는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의 심리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세 번째 공판기일이 열렸다.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드러선 이 부회장은 재판부와 특검, 변호인단에 가볍게 목례한 뒤 자리에 앉았다. 지난 공판과 마찬가지로 회색 정장에 흰 셔츠를 입었고 표정은 담담했다. 

변화가 있다면 손에 서류봉투가 들려 있었다. 자리에 앉은 이 부회장은 봉투에 든 서류를 꺼내 펼쳐놓고 재판 내내 검토했다. 공판과 관련된 서류라는게 삼성 측 설명이다.

오전 10시 공판이 시작됐다. 김진동 판사는 당초 3일로 예정됐던 서증조사 일정을 언급했고, 특검은 지난 두 차례의 공판을 감안할 때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재판부가 서증조사의 효율성 등을 들어 압축방안을 제안했지만 특검은 가급적 기존 계획을 맞추겠지만 1~2회 정도는 늦춰질 수 있다고 양해했다.

이날 공판에서 특검과 변호인단은 재단에 대한 출연금을 둘러싼 대가성 여부를 다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경영 승계를 위한 대가 관계에 따른 출연이라 주장한데 반해 삼성은 법적 절차에 따라 전경련의 주도로 출연했을 뿐 대가성 없는 출연이었다고 맞섰다. 특히 다른 기업들도 참여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최순실이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 부회장은 재판 내내 특검의 발언을 경청하면서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였다. 진술조서가 바뀔 때마다 서류를 바꿔가며 변호인과 의견을 나눴고, 필요할 경우에는 기록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재판 시간이 길어지자 입이 타는 듯 연신 물을 마셨고 틈틈이 립밤도 발랐다. 한숨을 쉬는 모습도 심심찮게 나왔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진술조서에는 특히 관심을 보였다. 피신조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재단 출연 경위와 관련해 "포스코는 2015년 12월 22일 미르재단에 30억, K스포츠재단에 19억원을 출연한 것으로 안다. 당시 급하게 진행됐고 전경련이 할당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청와대 요청을 거부할 경우 불이익이 염려됐다는 권 회장의 진술에 동조하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권 회장은 특검조사에서 "청와대의 요청이 급하게 됐고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며 "세무조사나 각종 사업 인허가 문제, 환경문제 등 사업이 추진 되지 않거나 지연될 경우 손해가 클 수 있다는 염려가 있었다. 포스코는 2013년 7월부터 2014년 5월까지 포스코엠텍이 세무조사를 받아 435억원을 추징당해 장기간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고 진술했다.

한편 이날 공판에는 이재용 부회장, 최지성 부회장, 장충기 사장, 박상진 사장, 황성수 전무와 함께 9명의 변호인이 배석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특검은 3명 만 자리했다.

방청석은 공판을 보기 위해 몰려든 취재진과 삼성 관계자로 채워졌다. 오전에는 평균 90명, 오후에는 60명 안팎이었다. 방청객 가운데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 성열우 전 미전실 법무팀장,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팀장, 이수형 전 미전실 기획팀장 등이 눈에 띄었다.

이 부회장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은 오는 19일 오전 10시 피고인 피신조서에 대한 증거조사로 진행된다. 서증조사가 끝난 뒤에는 피고인들의 피의자 진술조서, 주요 증거에 대한 압수조서 등이 다뤄진다. 특검과 변호인단이 신청할 경우 증인에 대한 신문기일이 잡히게 되고, 해당 증인에 대한 주신문과 반대신문이 차례대로 시작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신금융그룹 人事] 윤중식 부서장 외
[신규선임]◇대신증권▲부서장△업무개발부 윤중식 △컴플라이언스부 임유신[승진]◇대신증권▲3급 과장△경영기획실 이상엽 △미래전략실 정준영 △IT개발부 박범준 △상품기획부 김준헌 △해외투자영업부 오성재 △자산운용본부 유정현 △리스크관리부 천승기▲3급 차장△신촌지점 윤성환 △목동지점 차정훈 △도곡역지점 유효정 △해운… [2017-06-26 11:29:00] new
'文의 남자' 이상직 이스타항공 회장, 일자리위원회 위촉… 정치 재기 발판
이상직 이스타항공그룹 회장(전 국회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정치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이 LCC업계에서 선두권으로 진입할 수 있는 역량 확보의 계기가 됐다는 관측도 나온다.26일 정재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그룹의 이상직 회장이 지난 21일 대통령 직속… [2017-06-26 11:27:14] new
삼성전자, 때 이른 무더위 속 에어컨 신속 배송 총력
삼성전자가 26일 판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무풍에어컨'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신속 배송 및 차별화된 설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다짐했다. 때 이른 무더위로 에어컨 배송지연을 걱정하는 소비자들의 불편을 덜어주겠다는 의지다.지난해 출시된 삼성 무풍에어컨은 스탠드형과 벽걸이형으로… [2017-06-26 11:06:58] new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남긴 70년 발자취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이 한·일 롯데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지난 24일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결과, 임기가 만료된 신 회장이 이사직을 퇴임하고,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명예회장은 말 그대로 상징적인 직함일 뿐 결정권이나 권리가 있는 것은 아니어서 사실상 신격호 시대… [2017-06-26 11:05:51] new
경남은행, 국가보조금 결제 전용 'e나라도움체크카드' 선봬
BNK경남은행이 국고보조금 결제 전용카드를 선보였다.경남은행은 국고보조금을 교부 받는 개인, 기업, 단체를 대상으로 'e나라도움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e나라도움체크카드는 클린카드 기능이 적용돼 유흥, 사행 등 일부 특정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일시불 거래가 가… [2017-06-26 10:59:4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