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공판]⑧ 여유로운 표정에 눈 인사, 손에는 서류봉투

이재용 '3차' 공판…포스코 권오준, '거부시 불이익' 진술에 '끄덕 끄덕'

"재단출연 '대가성' 놓고 특검vs변호인단 공방…배후 최순실 알지 못해"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4 17:04: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청와대의 요청을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세무조사나 각종 사업 인허가 문제, 환경문제 등 사업이 추진 되지 않거나 지연될 경우 손해가 클 수 있다는 염려가 있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진술이 공개되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개를 끄덕였다. 무표정한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던 지난 공판과는 확연히 달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서관 417호 대법정에서는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의 심리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세 번째 공판기일이 열렸다.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드러선 이 부회장은 재판부와 특검, 변호인단에 가볍게 목례한 뒤 자리에 앉았다. 지난 공판과 마찬가지로 회색 정장에 흰 셔츠를 입었고 표정은 담담했다. 

변화가 있다면 손에 서류봉투가 들려 있었다. 자리에 앉은 이 부회장은 봉투에 든 서류를 꺼내 펼쳐놓고 재판 내내 검토했다. 공판과 관련된 서류라는게 삼성 측 설명이다.

오전 10시 공판이 시작됐다. 김진동 판사는 당초 3일로 예정됐던 서증조사 일정을 언급했고, 특검은 지난 두 차례의 공판을 감안할 때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재판부가 서증조사의 효율성 등을 들어 압축방안을 제안했지만 특검은 가급적 기존 계획을 맞추겠지만 1~2회 정도는 늦춰질 수 있다고 양해했다.

이날 공판에서 특검과 변호인단은 재단에 대한 출연금을 둘러싼 대가성 여부를 다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경영 승계를 위한 대가 관계에 따른 출연이라 주장한데 반해 삼성은 법적 절차에 따라 전경련의 주도로 출연했을 뿐 대가성 없는 출연이었다고 맞섰다. 특히 다른 기업들도 참여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최순실이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 부회장은 재판 내내 특검의 발언을 경청하면서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였다. 진술조서가 바뀔 때마다 서류를 바꿔가며 변호인과 의견을 나눴고, 필요할 경우에는 기록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재판 시간이 길어지자 입이 타는 듯 연신 물을 마셨고 틈틈이 립밤도 발랐다. 한숨을 쉬는 모습도 심심찮게 나왔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진술조서에는 특히 관심을 보였다. 피신조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재단 출연 경위와 관련해 "포스코는 2015년 12월 22일 미르재단에 30억, K스포츠재단에 19억원을 출연한 것으로 안다. 당시 급하게 진행됐고 전경련이 할당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청와대 요청을 거부할 경우 불이익이 염려됐다는 권 회장의 진술에 동조하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권 회장은 특검조사에서 "청와대의 요청이 급하게 됐고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며 "세무조사나 각종 사업 인허가 문제, 환경문제 등 사업이 추진 되지 않거나 지연될 경우 손해가 클 수 있다는 염려가 있었다. 포스코는 2013년 7월부터 2014년 5월까지 포스코엠텍이 세무조사를 받아 435억원을 추징당해 장기간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고 진술했다.

한편 이날 공판에는 이재용 부회장, 최지성 부회장, 장충기 사장, 박상진 사장, 황성수 전무와 함께 9명의 변호인이 배석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특검은 3명 만 자리했다.

방청석은 공판을 보기 위해 몰려든 취재진과 삼성 관계자로 채워졌다. 오전에는 평균 90명, 오후에는 60명 안팎이었다. 방청객 가운데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 성열우 전 미전실 법무팀장,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팀장, 이수형 전 미전실 기획팀장 등이 눈에 띄었다.

이 부회장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은 오는 19일 오전 10시 피고인 피신조서에 대한 증거조사로 진행된다. 서증조사가 끝난 뒤에는 피고인들의 피의자 진술조서, 주요 증거에 대한 압수조서 등이 다뤄진다. 특검과 변호인단이 신청할 경우 증인에 대한 신문기일이 잡히게 되고, 해당 증인에 대한 주신문과 반대신문이 차례대로 시작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보잉, '737 맥스9' 등 최신기종 비행영상 공개
보잉은 2017 파리에어쇼 개막을 앞두고 최신 기종인 737 맥스 9와 787-10의 비행영상을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해당 영상에는 보잉 테스트 파일럿이 미국 워싱턴州 상공에서 737 맥스 9와 787-10을 을 직접 비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이번 영상은 모두 실제 촬영된 것으로 CG가 전… [2017-06-19 16:09:46] new
코스닥 상위종목 지각변동 예고… 제약·바이오주 급부상
코스닥 시가총액 2위 종목인 카카오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으로의 이전을 앞두면서 그 뒤를 잇는 시총 상위종목 및 신규 진입 예정 종목들의 ‘반사효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19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1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코스닥 조건부 상장폐지 및 코스피 이전상장을 승… [2017-06-19 15:39:19] new
쌍용차, '하늘숲길 걷기 축제' 후원 등 신차 알리기 나서
쌍용자동차는 하늘숲길 걷기 축제 후원과 전국 주요 지점 차량 전시 등을 통해 적극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고 19일 밝혔다.쌍용차는 '하늘숲길 걷기 축제'에서 셔틀 및 에스코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G4 렉스턴과 코란도 투리스모 등을 지원한다. 또 행사 참가자 가운데 쌍용차 모델… [2017-06-19 15:36:56] new
박삼구 회장, 금호 상표권 '기존 입장' 고수... 매각 무산 가능성 높아져
산업은행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금호 상표권 갈등이 한치의 양보도 없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박삼구 회장 측이 기존 입장을 고수하기로 함에 따라 더블스타의 선택만이 남은 상황이다. 매각 무산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산업은행은 그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19일… [2017-06-19 15:34:51] new
증권사 해외진출 수년째 제자리… 점포철수 잇따라
증권사들의 해외시장 성적이 수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증권사들은 수년 동안 해외 진출을 강조해 왔지만, 현실은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이들은 '한국의 골드만삭스', '글로벌 IB' 등을 지향하고, 거래대금 감소를 경험하며 새로운 사업모델로 해외시장 진… [2017-06-19 15:33: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