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라이언즈X서울]김정아 이노션 ECD "거짓말 시대, 믿음의 근원은 크리에이티브"

생존자 판매 중개인·그레이엄을 만나다 등 우수 캠페인 사례 소개
"요즘은 민낯을 보여줘도 충분히 알아듣는다"…과감한 도전 주문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2 13:54:3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2일 칸 라이언즈 서울페스티벌에서 강연을 펼친 김정아 이노션 ECD. ⓒ뉴데일리


김정아 이노션 ECD(Executive Creative Director, 제작전문임원)는 "우리는 모두 거짓말의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도 "(사람들이 광고의 메시지를) 믿게 만드는 근원은 크레이티브"라고 희망을 드러냈다.

김정아 ECD는 2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칸 라이언즈 서울페스티벌(이하 칸 라이언즈X서울)에서 '몇 가지 고민, 몇 가지 화두'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김 ECD는 올해 칸 라이언즈, 뉴욕페스티벌, 클리오, 런던국제광고제, 원쇼, Adfest 등의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Asia Top CD 20에 선정된 유일한 한국인이다.

김 ECD는 이번 강연을 통해 오늘날의 브랜드와 크리에이티브가 짊어진 몇 가지 고민을 같이 나누고, 화두를 찾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제가 칸에 다녀오면서 고민하고 있는 것들을 같이 나눠보는 시간 가져봤으면 좋겠다"며 강연을 시작했다.

김 ECD는 "우리는 모두 거짓말의 시대에 살고 있다"며 "예전에는 사람들이 광고가 주는 판타지를 믿었었는데 진심을 담아 광고해도 거짓말로 받아들이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어딜 가든 거절하고 쉴드 치는 소비자들한테 구애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20년 전보다 훨씬 힘든 시기가 닥쳤다"고 덧붙였다.

김 ECD는 이러한 고민들을 잘 해결한 볼보, 오스트리아 빅토리아 주의 교통사고협의회 등의 캠페인 사례를 소개했다.

김 ECD는 볼보의 '(교통사고) 생존자 판매 중개인(Survivor Sales Agent)' 캠페인을 선보이며 "거짓말의 시대이긴 하지만 그래도 믿을 만한 사람과 믿을 만한 말은 아직 믿어준다"고 언급했다.

해당 캠페인은 볼보를 타고 가다가 심각한 사고를 겪었지만 단단한 볼보의 차량 덕분에 살아난 사람들에게 카 딜러를 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들이 사고 경험과 볼보의 튼튼함을 공유하면서 좋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 ECD는 "광고하는 사람들이 감추고 싶은 것들을 과감하게 드러낸 사례"라고 평했다.

그는 "요즘 사람들은 민낯을 보여주고 얘기해도 충분히 알아들을 만한 소비자가 됐다"며 "(광고대행사들이) 좀더 용감한 시도를 해도 될 것 같다"고 권했다.

김 ECD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캠페인으로 오스트리아 빅토리아 주의 교통사고협의회에서 집행한 '그레이엄을 만나다'를 손꼽았다. 해당 캠페인은 의학·예술·기술 전문가들이 교통사고 발생 시 인체의 취약한 부분을 보강함으로써 교통사고에서 살아남으려면 인체가 얼마나 기형적인 모습인지 시각적으로 보여줬다.

김 ECD는 해당 캠페인에 대해 "저는 그 어떤 잔혹한 교통사고의 장면보다도 이렇게 소름끼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우리가 세상에 새로운 것은 없다고 하지만 몇년에 한 번씩 정말 아무도 보지 못한 캠페인을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이 있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어떻게든 믿게 하는 것을 만드는 방법을 아는 사람들도 있다"며 "(사람들이 광고의 메시지를) 믿게 만드는 근원은 크레이티브"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되게 너무 많은 선택지에서 괴롭기도 하지만 그 많은 선택지가 하나하나 무기가 되기도 하기 때문에 20년 전의 크리에이터에 비해 우리는 말할 수 없을 만큼의 초능력이 있다"며 "그 초능력을 활용하다면 아마 훨씬 더 영향력 있는 캠페인을 만들 수 있다"고 조언하며 강연을 마쳤다.

한편 지난 21일 개최된 칸 라이언즈X서울은 이날 종료된다. 오는 28일까지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약 100분 분량의 칸 라이언즈 필름 부문 수상작과 케이스 필름을 각각 하루 3회씩 상영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외대 인사] 박창호 전략홍보팀장 外
△전략홍보팀장 박창호 △창업교육센터팀장 최태경 △총괄지원팀장(글로벌) 김석중 △비서실장 정용호 △학사종합지원센터(서울) 이원재 △평가감사팀장 원효식 [2018-02-05 18:04:54] new
한샘, 지난해 4분기 영업익 28.8% 감소
한샘은 5일지난해 매출이 1조973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직전년과 비교해 6.4% 증가한 수치다. 반면 영업이익은 1575억원을 기록해 직전년도와 대동소이한 모습을 보이며 증감률 변화는 없었다.4분기 실적은 매출 4699억원, 영업이익은 348억원에 그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018-02-05 18:01:58] new
남양유업, 지난해 영업익 51억원, 전년比 721.5% 급감… "분유 판매 감소 영…
남양유업이 지난해 주력 제품인 분유 판매 감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21.5% 감소한 51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남양유업에 따르면지난해 매출액은 1조1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71억원에서 65억원으로 같은 기간 468% 급감했다.남양유업… [2018-02-05 17:58:01] new
[포토] 차에 오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귀가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36] new
[포토] 353일 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질문에 답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1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