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군산조선소, 연간 70척 이상 수주해야 재가동 가능"

권오갑 부회장, 12일 세종정부청사서 열린 정무위 국감에 출석
"재가동 위해 다양한 방안 강구중이나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려워"

세종=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6:17:3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현 시점에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난색을 표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권오갑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은 현대중공업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어찌됐던 가동중단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올해 수주를 많이 했다고 하지만 예년에 100~200척 수주할 때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며 "올해 현대중공업 수주는 30척이며 잔량도 70여척에 불과하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지난 7월 군산조선소 가동을 잠정 중단한 이후 재가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은 갑자기 결정된 사안이 아니라, 2년전부터 준비해 온 일"이라며 "지난 7월 가동중단 이후 재가동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 중이나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주절벽에 따라 울산조선소 4,5 도크를 폐쇄한데 이어 군산 도크도 닫게 됐다"며 "연내 해양사업본부 H도크도 폐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하기 위한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기도 했다.

권 부회장은 "지금과 같이 수주물량이 예년에 비해 4분의 1로 줄고, 가격 또한 절반인 상황에서는 재가동이 어렵다"면서도 "연간 70척 이상 건조할 수 있는 물량이 2년치 이상 확보돼야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밝힌 군산조선소 재가동 시점은 희망사항이며 사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권 부회장은 "최길선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한 2019년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시장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말한 것"이라며 "현대중공업 공식 입장은 아니고, 최 회장의 희망사항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 28일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주요 기업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조선업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얘기했다. 당시 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권오갑 부회장은 전 직원이 합심해 회사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 지원을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는 1조 4600억원이 투입된 현대중공업의 중요한 자산"이라며 "잠정 가동중단일 뿐이지 절대 폐쇄는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는 사태만은 피하기 위해 전 직원이 급여를 반납하고 나 역시 4년째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며 "조선업 회복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일감 부족을 이유로 세계 최대의 130만톤급 도크와 1650톤급 골리앗 크레인 등을 갖춘 군산조선소 가동을 지난 7월 1일부로 중단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코스피 이틀째 '거침없는 질주'… 2474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이틀째 신기록을 돌파, 2470선까지 넘어섰다.1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60포인트(0.68%) 상승한 2474.76포인트를 기록했다.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4포인트 오른 2461.70포인트로 상승 출발했으며 개장 직후 2466.32포인트까지 올라 금새 장중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오후 들어 상승… [2017-10-12 16:17:04] new
키워드로 본 9월 법원경매… 최고 '중곡동 근린시설' 최다 '경남남해 임야'
9월 전국 법원경매 최고가 낙찰물건은 서울 광진구 중곡동에 소재한 3층 규모 근린시설 2개동으로, 첫 번째 경매에서 감정가 150억원의 123.8%인 186억원에 낙찰됐다.해당 물건은 공유물분할을 위한 형식적 경매로 소유자 3인 중 2인이 공동으로 경매를 신청했으며, 낙찰 역시 신청인 2인이… [2017-10-12 16:15:20] new
[Daily New식품] 마노핀, 동아오츠카, 오리온 外
◇ 마노핀, 할로윈 몬스터 캐릭터 머핀 4종 출시MP그룹이 운영하는 커피머핀 전문점 마노핀이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세계 각 나라의 몬스터 캐릭터를 활용한 머핀 4종을 출시했다.미국, 한국, 영국, 중국을 대표하는 깜찍한 몬스터를 머핀 위에 장식한 제품이다. 달콤한 메이플 머핀에 한국의 초… [2017-10-12 16:12:14] new
"예술과 패션의 만남"… CJ오쇼핑, '키스 해링' 브랜드 론칭
CJ오쇼핑이 뉴욕의 그래피티 아티스트 ‘키스 해링(Keith Haring)’의 이름을 딴 캐주얼의류 브랜드를 국내에 단독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지난해 10월 그래피티 아티스트 ‘장 미쉘 바스키아’의 이름으로 골프 캐주얼을 출시한 후 두 번째 아티스트 브랜드다. 키스 해링(1958~1990… [2017-10-12 16:01:26] new
[生生국감] 주호영 의원 "투기과열지구 기준 모호, 지역 특수성 감안해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국정감사(이하 국감)장에서 대구 수성구의 투기과열지구 지정 기준에 대한 설전이 오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주호영 바른정당 의원은 12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진행된 국토부 국감에서 대구 수성구의 투기과열지구 지정의 기준이 모호하다고 주장했다. 주… [2017-10-12 15:59:3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