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군산조선소, 연간 70척 이상 수주해야 재가동 가능"

권오갑 부회장, 12일 세종정부청사서 열린 정무위 국감에 출석
"재가동 위해 다양한 방안 강구중이나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려워"

세종=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6:17:3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현 시점에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난색을 표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권오갑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은 현대중공업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어찌됐던 가동중단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올해 수주를 많이 했다고 하지만 예년에 100~200척 수주할 때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며 "올해 현대중공업 수주는 30척이며 잔량도 70여척에 불과하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지난 7월 군산조선소 가동을 잠정 중단한 이후 재가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은 갑자기 결정된 사안이 아니라, 2년전부터 준비해 온 일"이라며 "지난 7월 가동중단 이후 재가동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 중이나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주절벽에 따라 울산조선소 4,5 도크를 폐쇄한데 이어 군산 도크도 닫게 됐다"며 "연내 해양사업본부 H도크도 폐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하기 위한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기도 했다.

권 부회장은 "지금과 같이 수주물량이 예년에 비해 4분의 1로 줄고, 가격 또한 절반인 상황에서는 재가동이 어렵다"면서도 "연간 70척 이상 건조할 수 있는 물량이 2년치 이상 확보돼야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밝힌 군산조선소 재가동 시점은 희망사항이며 사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권 부회장은 "최길선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한 2019년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시장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말한 것"이라며 "현대중공업 공식 입장은 아니고, 최 회장의 희망사항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 28일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주요 기업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조선업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얘기했다. 당시 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권오갑 부회장은 전 직원이 합심해 회사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 지원을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는 1조 4600억원이 투입된 현대중공업의 중요한 자산"이라며 "잠정 가동중단일 뿐이지 절대 폐쇄는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는 사태만은 피하기 위해 전 직원이 급여를 반납하고 나 역시 4년째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며 "조선업 회복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일감 부족을 이유로 세계 최대의 130만톤급 도크와 1650톤급 골리앗 크레인 등을 갖춘 군산조선소 가동을 지난 7월 1일부로 중단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네오위즈, 작년 영업익 108억... "올 '자체IP-해외' 공략 총력"
네오위즈가 6일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지난해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네오위즈의 지난해 연간 매출은 1740억 원으로 전년대비 9%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108억 원으로 전년대비 54%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은 21억 원으로 적자전환 했다. 전년대비 실적 하락에 대해 네오위즈 관계자… [2018-02-06 22:04:40] new
KT 강남 IDC 오류 관련 입주사 보상 '장기화' 조짐
최근 KT 강남 인터넷데이터센터(IDC)서 장애가 발생, 입주사들의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중단된 가운데, 이에대한 보상조치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KT와 한국전력간 1차 과실 공방·원인분석이 단기간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됨은 물론, 입주사들과 '서비스 불가능' 시간 합의 과… [2018-02-06 22:01:14] new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리듬게임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선봬
카카오게임즈는 6일 모바일 리듬 게임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를 정식 출시했다.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는 'BanG Dream!' 프로젝트의 세계관을 담은 리듬어드벤처 장르로, 개성 넘치는 25명의 등장인물들로 걸즈 밴드를 만들고 육성하는 게임이다.라이브 공연 시 리듬에 맞춰 화면을… [2018-02-06 21:58:00] new
넷마블 "해외 인기몰이 기반 연매출 2조 돌파"
지난 2015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 넷마블게임즈(넷마블)이 2년만에 매출 2조원 시대를 열었다.6일 넷마블은 지난 4분기(10~12월) 연결기준으로 매출 6158억원, 영업이익 926억원, 당기순이익 54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이로써 넷마블은 지난해 연매출 2조4248억원, 영업이익 5096억… [2018-02-06 21:53:27] new
넥스트플로어, 나다게임즈와 '데빌메이커:아레나' 퍼블리싱 계약
넥스트플로어는 나다게임즈와 모바일 전략 RPG '데빌메이커:아레나'의 퍼블리싱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데빌메이커:아레나'는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수준급 일러스트로 호평 받았던 '데빌메이커:도쿄'의 후속작으로, 작고 귀여운 악마 캐릭터 100여 종을 수집·육성해 다… [2018-02-06 21:50:4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