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젬 사장, 23일 국감 출석

GM 철수막을 안전판 사라졌다… 産銀 '지분매각 거부권' 만료

15년 유지 비토권 만료… 실적 부진 GM 선택 주목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7 10:22:3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시장에서 한국GM의 철수를 막을 장치가 사라졌다. 한국GM 쉐보레의 올란도 모델.ⓒ한국GM



국내시장에서 한국GM의 철수를 막을 안전장치가 사라졌다. 16일 기점으로 한국GM의 2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보유한 '지분매각 거부권'이 만료됐다. 이제 한국GM은 최대주주인 GM의 뜻대로 언제든 매각이 가능하다.

2002년 GM본사(76.96%)는 옛 대우자동차를 인수하면서 15년 간 경영권 유지를 약속했다. 또 2대주주인 산업은행(17.2%)에게 소수주주 권리로 자산매각에 대한 거부권(비토권)과 지분매각제한권을 줬다. 

한국GM과 산업은행은 주식매매 계약때 주주총회 특별결의사항으로 이같은 조건을 달았다. 자산 20% 이상 매각에 대한 산업은행의 비토권 항목은 15년의 기한을 뒀다. 

지금껏 산업은행의 비토권 때문에 GM본사는 한국시장에서 철수를 원해도 실행이 불가능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15년 간 비토권을 갖고 있는 것이 큰 성과였는데 이제 철수를 막을 뾰족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GM 사장 ⓒ한국GM


실제 산업은행이 GM대우의 2대 주주이기는 하나 역할은 소수주주에 그쳤다. 3대 주주인 상하이자동차(6%)도 GM본사의 우호주식이어서 제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았다. 또 산은이 주주감사에 나서자 한국GM은 내부 법률 검토를 통해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 한국GM의 정보 차단에 따라 경영환경 등을 면밀히 검토하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했다.

산업은행의 비토권 만료가 철수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가장 큰 이유는 GM대우의 수익성 악화에 있다. 

한국GM의 최근 3년 간 누적적자는 2조원에 달한다. 올 1분기만 2589억원의 적자를 내면서 자기자본이 완전 잠식됐다. 한국GM의 자회사인 유럽 쉐보레 판매법인이 GM 본사 뜻대로 유럽에서 철수하면서 형편은 더 나빠졌다. 한국GM은 유럽에 수출하는 쉐보레 차량의 90%물량을 담당해왔다. 

내수 성적도 바닥을 쳤다. 지난달 국내 완성차 업체 중 한국지엠 판매량은 36.1%나 급감하면서 판매 순위도 쌍용차에 밀려 4위로 곤두박질 했다. 

지난달 취임한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GM 사장의 이력도 철수설에 힘을 보태는 형국이다. 그는 올해초 인도GM 사장시절 인도GM을 인도 내수 시장에서 철수했다. 인도GM은 수출용 공장만 남게됐다. 

업계에서는 당장 한국GM이 국내시장서 철수할 것이라 보는 시각은 높지 않다. 연간 매출액이 10조원에 달하고 국내 근로자만 1만5천여명에 달해 '업무종료'를 선언까지는 복잡한 과정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카허 카젬 한국GM사장은 오는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국 시장에서 철수는 없다'는 의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대신 고강도의 사업구조개편에 집중해 체질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GM본사의 글로벌 구조조정 움직임에 따라 국내에서도 가동률이 낮고 생산 물량이 적은 공장을 중심으로 사업재편이 진행될 공산이 크다. 한국GM 측은 인력 구조조정은 없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엔트리브소프트, '팡야 모바일' 대만 등 11개국 선봬
엔씨소프트는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가 8일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11개국에서 '팡야 모바일'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팡야 모바일은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육성 게임'이다. 유명 PC온라인 게임 IP(지식재산권) '팡야'의 모바일 버전이다.동남아 서비스는… [2018-02-08 16:00:56] new
박성주 유진로봇 부사장 "밀레 협업 기반 '로봇시대' 열 것"
로봇전문기업 유진로봇이 독일 프리미엄 가전기업 밀레와 함께 글로벌 물류배송 로봇 시장 개척에 나선다.유진로봇만의 로봇 관련 핵심 기술력과 전 세계 곳곳에 구축된 밀레의 영업망을 통해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로봇 시대 개막에 기여하겠다는 원대한 포부를 드러냈다.유진로봇은 지난… [2018-02-08 15:58:25] new
금호석유화학, 상표권 이전 등록 항소심 승소
금호석유화학이 금호 상표 소유권과 관련해 금호아시아나 그룹과 진행된 소송 2심에서도 승소했다.8일,금호석유화학은 금호산업이 제기한 상표권 이전등록 청구 소송 항소심 판결에서 서울고등법원이 금호산업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밝혔다.서울고등법원 민사4부는2013년9월 금호산업이 금… [2018-02-08 15:57:10] new
KB금융 3兆 클럽 진입 '성공'… 리딩뱅크 자존심 지켰다
KB금융지주가 지난해 3조 클럽 진입에 성공하며 리딩뱅크 위엄을 뽐냈다.KB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으로 3조119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지주사 설립 이래 최초다.통상 이익 규모가 줄어드는 4분기에는 일회성 비용으로 순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5542억원의 순익을 거두며 선방했다는 평… [2018-02-08 15:50:33] new
르노삼성 QM6, 양산 21개월만에 누적생산 10만대 돌파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국내는 물론 유럽 등 전 세계 80여개국으로 수출 판매되는 글로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수출명 꼴레오스)의 생산이 1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QM6는 닛산 SUV의 주행 성능에 르노의 감성 품질과 디자인을 접목한 르노-닛산 얼라이… [2018-02-08 15:44:2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