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지난해 영업익 439억원… "식자재유통 호실적 영향" 전년比 109%↑

식자재유통 부문 매출, 최초 2조 돌파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7 18:23:3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J프레시웨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지난해 위축된 외식경기 속에서도 창사이래 최대 매출과 최대 수익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조5044억원, 영업이익 439억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 2016년 대비 7.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09% 신장하며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C
J프레시웨이는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부문과 단체급식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거뒀다. 식자재 유통부문의 경우 가정 간편식(HMR)의 성장기조 속에 관련 원재료 등을 공급하는 유통경로와 자회사인 프레시원 매출이 2016년보다 10% 이상 증가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매출 2조원을 넘어섰다. 

단체급식 부문에서도 산업체 경기 침체로 식수 감소가 이어지는 등 어려운 영업환경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연간 수주규모 최고치를 기록하며 호실적을 뒷받침했다. 

글로벌 부문에서는 베트남 내수유통 확대와 중국내 유가공 제품 매출 증가에 따라 전년 대비 매출이 68% 신장했으며 송림푸드 매출도 인수 1년 만에 16% 이상 증가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지난해 외식 경기의 회복세가 주춤한 상황에서도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 기록한 원동력은 지역밀착형 조직 개편이 효과를 내면서 전국적인 영업 효율성이 제고된 점을 꼽을 수 있다"며 "지속적인 사업구조 혁신을 통해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구조 개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외식경기 회복세가 예상되는 올해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담금질을 가속화해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성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CJ프레시웨이는 독점 상품군 확대, 맞춤형 소스 개발 등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차별화된 영업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송림푸드 3공장 준공, 베트남 물류센터 완공 등 국내외 사업 확장을 위해 확보한 인프라를 활용해 성장세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미약품, 주요 글로벌 임상 '속도'… R&D성과 빛 본다
한미약품과 파트너 관계인 다국적 제약사들의 임상과제 진행이 속도를 내면서주요 파이프라인의 가치가 높게 인정받을 전망이다.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한미약품의 에페글레나타이드, 롤론티스, 포셀티닙, HM12525A, HM95573 등이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당뇨 치료 바이오… [2018-02-07 17:39:42] new
CJ오쇼핑, 지난해 취급고 3조7438억원…역대 최대 실적 달성
CJ오쇼핑이 2017년 취급고 3조7438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연간 취급고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7일 CJ오쇼핑에 따르면 2017년 취급고는 렌탈, 여행 등 무형상품 증가와 패션 중심의 단독상품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 대비 18.4% 성장했다. T커머스 채널을 통한… [2018-02-07 17:35:33] new
[컨콜] 엔씨소프트 "MMORPG, 다양한 '장르-플랫폼' 지속적 개발 중"
엔씨소프트가 7일 진행된 2017년 4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을 통해 "과거에 제작한 PC게임 IP(지식재산권)가 가진 스토리, 게임성을 가지고 새로운 기술력으로 새로운 컨텐츠를 만들어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MMORPG게임의 모바일화만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해외에… [2018-02-07 17:31:40] new
[컨콜] 엔씨소프트 "생명주기 짧은 게임보다 임팩트 강한 게임 집중"
엔씨소프트가 7일 진행된 2017년 4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을 통해 "많은 인력을 가지고 출시되는 게임에 대해 종류가 적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 우리도 공감을 하고 있다"면서도 "짧은 라이프사이클의 많은 게임 타이틀보다는 새로운 임팩트로 시장 전체를 장악하는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2018-02-07 17:30:17] new
신한금융 "인수합병(M&A) 원칙 세 가지…국내보다 글로벌 무게"
신한금융이 2018년에도 국내보다 글로벌 시장에서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한다는 포부를 밝혔다.신한금융지주는 7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인수합병을 진행하기 위해 세워둔 원칙 밝히며 동남아시장 등 글로벌 사업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우영웅 신한금융지주… [2018-02-07 17:27: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