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지난해 증시호황·사업 다각화에 동반 웃음

'발행어음 1호' 한국투자證 순익도 1위
중소형 증권사도 실적 개선세 뚜렷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12 08:34:3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지난해 코스피가 6년 만에 박스권을 탈출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자 증권사 실적도 급증했다.

 

초대형IB로 지정된 대형사들의 실적 증가는 눈에 띈 가운데 업계 1위는 홀로 발행어음 등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은 한국투자증권이 차지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업계가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개선된 실적을 보인 가운데 현재 업계 유일 발행어음 사업자인 한국투자증권은 당기순이익이 급증하며 전체 증권사 가운데 실적 1위를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5244억원으로 전년대비 121.5% 늘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매출은 6조2005억원으로 23.4% 늘었고 영업이익은 6847억원으로 129.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여 위탁매매, 자산관리, 투자은행, 자산운용 등 전 부문에서 고르게 좋은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11월 증권업계 최초로 단기금융업(발행어음)을 인가 받은 이후 이 부문에 대한 공격적 행보를 강화하고 있어 올해 역시 실적전망이 좋다.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이 통합한 미래에셋대우는 통합 첫해인 지난해 당기순이익 5049억원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2006년 4461억원 이후 10여년 만에 최대치를 경신한 수준이다.


특히 합병 시너지 효과에 따른 고객자산 증가와 자본 효과 덕분에 최대 실적을 보였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3496억원으로 전년대비 48.0% 증가했다.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브로커리지 호조세와 더불어 지난 2016년부터 꾸준히 IB부문에 투자를 해온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NH투자증권은 올해 한남동 외인아파트 부지개발과 뉴욕 발전소 SOC 투자 등 국내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와 실물투자 딜(deal)을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다.


현대증권을 인수한 KB증권도 지난해 당기순이익 2353억원을 기록해 흑자로 전환했다.


시너지 영업 확대를 통한 자산관리 수익이 늘고 증시 활황에 따라 기존 강점인 브로커리지 수익이 극대화됐다.


삼성증권도 지난해 2714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55.8% 증가한 수준을 보였다.


이들 초대형IB 증권사 외에 중대형 증권사들도 지난해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3552억원으로 전년 대비 39.9% 증가했다.


2015년 기존 최대 순이익 2873억원을 2년 만에 경신한 것으로 메리츠캐피탈의 자회사 편입과 주식시장 활황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개인 투자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키움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2402억원으로 전년대비 33.51% 증가했다.


대신증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206억원으로 전년대비 63.0% 늘었고, 유안타증권은 129.6% 뛴 7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54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 전년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ELS 운용손실에 대한 부분을 털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실적 판정승 거둔 KB금융… 해외 반전 노리는 신한금융
2017년 ‘왕좌의 게임’ 승자는 KB금융지주 품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영광을 누릴 수 있을지는 두고 볼 문제다.◆왕좌 되찾은 KB금융, 은행-증권 협업 빛났다12일 업계에 따르면 KB금융지주는 2017년 당기순이익으로 총 3조3440억원을 거두며 7년만에 ‘리딩뱅크… [2018-02-12 08:12:51] new
KT 조직 내 극소수 반대세력… '황창규 회장 흔들기' 빈축
황창규 KT 회장을 '적폐'로 규정한 조직내 일부 반대세력들이 최근 압수수색 분위기를 타고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며 '경영무능' 카드를 들고 나와 빈축을 사고 있다. KT가 이통3사 중 가장 많은 직원을 채용해 한해 인건비만 지난해 영업이익과 맞먹는 수준에 다다르는 만큼, 소폭의… [2018-02-12 07:25:40] new
기아차, 인기 사양 기본장착 '뉴 쏘렌토 넘버원 에디션' 출시
기아차가 고객 눈높이에 맞춘 새로운 쏘렌토 에디션을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기존 쏘렌토 고객들의 최선호 트림인 프레스티지에2.2디젤엔진과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탑재하고,가장 인기있는 선택 품목인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스타일UP패키지를 기본 적용한‘넘버원(No.1)에디션’을12일… [2018-02-12 07:22:01] new
이재용 '집유' 불구 삼성 '불안'… "끼워맞추기 수사 우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지만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다. 경찰이 조세 포탈과 횡령 혐의로 이건희 회장을 입건한 데 이어 검찰이 다스 미국 소송비용 대납 의혹을 앞세워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해오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이건희 회장의 특… [2018-02-12 07:06:08] new
"게임 '빅3', 매출 6조 기반 '모바일-해외' 영토확장 정조준"
지난해 국내 게임업체 '빅3'인 넥슨·넷마블게임즈·엔씨소프트가 6조원 규모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모바일게임 흥행하고 해외 진출 성과가 확대된 덕분이다. 이들 3사는 올해도 다양한 장르 및 플랫폼 확장과 글로벌 시장 확대로 성장을 견인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1일 게임업계에… [2018-02-12 06:57: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