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도경완 "장윤정 요리보단 행사가는 게 좋아"

온라인뉴스팀 프로필보기 | 2014-12-18 16:21:1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도경완 아나운서가 아내 장윤정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도경완은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비타민'에서 출연자들과 함께 연말연시를 맞아 회식자리에서 즐겨 먹지만 알고 보면 건강을 위협하는 족발, 1++ 소고기, 대창에 대해 다루고, 짠맛, 단맛, 매운 맛에 중독된 우리의 입맛을 체크해 봤다.  

이날 도경완은 위험한 테이블 몸 오염도 검사 결과 독성화학물질 수치가 높아 주변 환경 관리가 필요하다는 결과를 받게 됐다. 도경완은 "내가 고기를 많이 먹기 때문에 대장 쪽에 문제가 있지 않을까"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자 MC와 출연자들이 "아내 장윤정에게 좋은 음식 많이 해달라 해라"라고 말했고, MC 이휘재는 "장윤정이 아이 보랴, 행사 가랴 그럴 시간이 어디 있냐"고 덧붙였다. 

이어 이휘재는 "장윤정이 음식을 해주는 게 좋냐, 아니면 행사를 가는 게 좋냐"라고 물었다. 이에 도경완은 주저 없이 "행사가 좋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경완 장윤정, 사진=KBS2 '비타민' 방송 캡처]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