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oT' 기술, 남양유업 '목장' 적용

가축관리 '라이브케어' 도입… 젖소 '수정-분만-질병' 예찰 가능
체온 이상 등 문제 발생시 알림 기능도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8-02-06 10:38: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T


 

SK텔레콤이 남양유업, 바이오벤처 유라이크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IoT(사물인터넷) 가축 관리서비스 '라이브케어(Live Care)'를 남양유업 목장에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최초 경구 투여 동물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한 라이브케어는 소의 첫 번째 위(반추위)에 IoT 통신 모듈을 탑재한 바이오캡슐을 투입해 소의 체온을 상시 모니터링한다. 이를 통해 소의 질병 징후와 수정 적기 예측, 분만 징후 등을 파악한다.

소의 체온에 이상이 나타나면 IoT 기지국을 통해 농장주의 스마트폰이나 PC로 알림이 전송된다.

남양유업은 라이브케어를 통해 전국 6개 농장의 젖소 700마리를 대상으로 ▲젖소의 발정·수정·분만 시기 알람 ▲구제역·식체·폐렴 등 질병 예찰 ▲항생제 투여 이력 등을 관리하게 된다.

라이브케어는 기존 체외 부착 제품과 달리 파손이나 외부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체온변화를 통한 질병, 발정, 임신 등의 징후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단 설명이다.

남양유업은 라이브케어로 관리한 젖소의 원유에 프리미엄 유기농 우유 브랜드를 적용해 상반기 중 새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