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 회장 사퇴로 후임 선임절차 착수... '승계 카운슬' 시작

CEO 선임 6단계 절차 철저 준수
국민기대 반영해 폭넓은 의견수렴

옥승욱 프로필보기 | 2018-04-18 16:58:0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임시 이사회를 통해 사퇴 의사를 밝히자. 포스코는 즉각 후임 선임 절차에 착수했다.

18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오준 회장의 사퇴가 결정된 이날 임시 이사회에서 CEO 선임단계의 맨 첫단계인 CEO 승계 카운슬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승계 카운슬 1차 회의가 열리는 내주 초에는 향후 CEO 선임 절차와 구체적인 방법 등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CEO 승계 카운슬은 이사회 의장과 전문위원회 위원장 등 사외이사 5명과 현직 CEO로 구성된다. 기존 내부 핵심 인재 육성 시스템을 통해 육성된 내부 인재와 함께 외부 서치 펌(Search Firm) 등에서 외부인재를 발굴해 이사회에 제안한다.

포스코는 2000년 민영화 이후 투명하고 공정한 기업지배구조를 구축해 왔다. 포스코의 대표이사 회장은 CEO 승계카운슬을 구성해 후보군을 발굴하고, 사외이사가 중심이 되는 이사회에서 자격심사 대상을 선정한다.

그 다음 사외이사 전원이 참여하는 CEO 후보추천위원회에서 후보군의 자격을 심사하게 된다. 이후 이사회를 다시 개최해 후보를 확정하고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이 되는 사내이사를 선임한다. 주총 후 열리는 이사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을 선임하면 총 6단계의 절차가 마무리된다.


현재 포스코 안팎에서는 3명의 후보군이 유력한 차기 회장으로 거론된다.

우선 오인환 사장이 가장 유력하다. 사실상 오 사장의 단독 후계구도 체제였는데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장인화 사장이 철강 2부문장에 선임되면서 새로운 후보군으로 급부상했다. 여기에 그룹 계열사 대표인 이영훈 포스코 건설 사장도 유력 후보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뉴욕증시에 상장돼 있고 외국인 지분이 57%에 이르는 글로벌 기업으로 주주의 이익을 우선하는 주식회사다.

하지만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주주이익 외에도 국민과 국가 산업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이번 CEO 선임에는 기존에 마련된 내부 선임절차를 엄정히 준수하면서도 국민의 기대를 감안해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고, 절차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정상적인 CEO 선임시에는 주주총회 개최 3개월전부터 CEO 선임절차가 진행된다. 하지만 업무공백이 우려되는 특수한 상황이기 때문에 CEO 선임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포스코는 승계카운슬이나 이사회 등 각종 의사기구를 빈번히 가동해 최적의 후보를 찾아내고, 가급적 빠른 기간내에 임시주총을 통해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프로필 사진

  • 옥승욱
  • okdol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