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비스타 워커힐 서울 호텔 객실 내 AI 서비스 '누구' 적용

조명, 커튼, 온도, 게스트 서비스 등 '음성'으로 척척
44개 객실 우선 적용 후 3분기내 전 객실 확대… "AI 대중화 주도"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8-09 08:38:5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T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 44개에 우선 적용, 이용 고객에게 다양한 편의기능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전체 객실 대상으로는 3분기 내 적용 예정이다.

이번 AI '누구'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 적용은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활용한 것으로, 지난 7월 초 24시간 편의점 '씨유(CU)'에 적용된데 이어 두번째다.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에 설치된 누구를 통해 고객들은 객실 조명, 커튼, 온도설정 및 게스트 서비스 설정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게 되며, 입실할 때는 AI가 들려주는 웰컴 음악을 듣게 된다.

아울러 실내 수영장, 스카이야드, 셔틀버스 등 호텔 내 시설정보들과 체크아웃 시간, 조식 시간 등 호텔 이용에 대한 정보를 음성명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예컨데 "아리아, 비스타 셔틀 버스 어디서 타지?"하고 물으면 누구가 "호텔 무료 셔틀 버스는 아침 6시부터 밤 11시 20분까지 10분 간격으로 운행 중이에요. 호텔 현관 맞은 편 정거장에서 이용하실 수 있어요"와 같이 답한다.

박명순 SK텔레콤 AI 사업유닛(UNIT)장은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인공지능 대중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