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기차 확산 앞장… 마스타자동차관리에 '통합 솔루션' 제공

배터리 상태, 충전소 거리 등 모니터링 가능
전기차 충전기 구축 및 전기차 보급 사업 공동 추진도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5 10:32:3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KT는 마스타자동차관리가 생산하는 전기차에 전기차 통합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마스타자동차관리는 전기차 생산, 차량정비, 긴급출동, 순회점검, 렌터카 등 다양한 차량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동차 종합관리 회사다. 현재 공공기관, 일반기업, 렌터카 업체를 포함한 총 239개 업체에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가 마스타자동차관리에 제공하는 솔루션은 전기차의 주요 요소인 차량 별 배터리 상태, 충전 상태, 차량과 충전소의 거리를 한 화면에서 모니터링 가능한 시스템이다. KT는 해당 솔루션을 자사 커넥티드카 전용 플랫폼인 '기가드라이브'를 기반으로 개발했다.

기가드라이브는 KT의 안정적인 통신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음악, 지도, 내비게이션과 같은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비롯해 실시간 차량 관리와 교통 관련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개별 또는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향후 양사 마스타자동차관리의 고객사가 운영하는 전기차에 해당 솔루션을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마스타자동차관리 정비 가맹점에 전기차 충전기를 공동으로 구축하고, 다양한 기업에 전기차 차량을 보급하는 사업에서도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준근 KT GiGA IoT 사업단장 전무는 "전기차 관련 사업과 차량 관제 서비스 분야에서 양사의 사업 영역을 더욱 확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