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더 화려해진 '로봇'…국내업체 시장 진출 본격화

주류 자리잡은 로봇 전시… 산업·가정용 최신기술 한자리에
유진로봇·한컴·로보티스 등 국내 중견업체 부스도 '문전성시'
서빙, 카트, 포터, 애완, 교육용 등 글로벌 업체들과 정면승부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0 07:22:2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ES 2019 유진로봇 부스 전경(좌), 부스에 전시된 '라이다 센서'(우) ⓒ장소희 기자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이제 CES에선 '로봇'과 '로보틱스'가 대세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이번 CES 2019에서도 메인 전시관인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의 사우스홀(South Hall)에서 전 세계 각국의 로봇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서빙로봇이나 카트로봇, 포터로봇 등 산업현장에서 쓰이는 로봇은 물론이고 사용자와 교감하는 애완용 로봇과 교육용 로봇까지 일상까지 스며든 로봇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특히 국내업체들이 로봇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글로벌 무대에 적극적으로 나선 모습이 인상적이다. 삼성전자나 LG전자 등은 물론이고 올해 처음 CES에 출전한 네이버도 브레인리스 로봇을 전면에 내세우며 미래사업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번 CES 2019 로봇 전시관에는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와 유진로봇, 로보티스 등 이제 막 로봇시장에 뛰어든 중견업체들도 참여했다.

로봇청소기 '아이클레보'로 이름을 알린 유진로봇은 이번 CES에서 독자적으로 연구·개발한 '라이다(LiDAR)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B2B 로봇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자율주행 물류배송 시스템인 '고카트(GoCart)'와 진화된 로봇청소기 '아이클레보O5'도 이번 CES 2019를 통해 공개된다.

강태윤 유진로봇 사업개발팀장은 "독자 개발한 라이다 센서는 자사 로봇에 적용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이 센서 자체를 다른 로봇기업에 판매할 수도 있어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CES 2019에서 선보인 한컴의 홈서비스 로봇(좌)과 큐레이팅봇(우) ⓒ한컴


소프트웨어 전문 회사인 한컴도 최근 미래사업으로 로봇과 스마트시티 플랫폼 등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CES에 출전하고 있는 한컴이 올해 선보인 로봇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홈서비스 로봇'과 미술관이나 박물관에서 활용될 수 있는 '큐레이팅봇'이다. 

홈서비스 로봇은 카메라가 달린 모니터에 얼굴이 나타나 어린이나 노약자 등과 소통하는 역할을 주로 맞는다. 영어로도 대화가 가능해 어린이들의 교육용 로봇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다. 큐레이팅봇은 국립 중앙 박물관에서 이미 쓰이는 제품이다.

▲CES 2019 로보티스 부스 전경 ⓒ장소희 기자


LG전자가 전략적 지분투자를 해 유명세를 탄 '로보티스'도 이번 CES 2019에서 자리를 빛냈다. 로보티스는 LG전자와 공동으로 개발한 로봇 자율주행모듈 시제품을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로봇 자율주행모듈은 이동하는 로봇에 사용되는 핵심 구동모듈로, 로보티즈가 구동부와 모터제어기 등 하드웨어 개발을 담당하고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가 지능형 네비게이션 기술이 적용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역할을 맡았다.

로보티스 부스에는 귀여운 로봇 캐릭터가 관람객들을 반기며 미니어처 로봇이 전면에서 로보티스의 정체성을 말해준다. 이번에 개발된 자율주행모듈 시제품도 전시돼 로봇업계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프로필 사진

  •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 soy08@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