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역대 최고 실적 쾌거

김도진표 영업 전략 3년째 순항… 순이익 1조7643억 달성

전년보다 16% 증가, 안정적 성장세 유지
독보적 중소기업대출 잔액 151조 '껑충'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1 16:03: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3년 차에 접어든 가운데 또다시 역대 최고 실적을 일궈냈다.

IBK기업은행은 자회사를 포함한 2018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1조7643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1조5085억원)보다 17% 증가한 것으로 매년 10% 이상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실적 호조의 주된 요인은 은행의 탄탄한 자산 성장과 건전성 관리를 통한 수익력 강화에 기인한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순이익은 1조5110억원으로 전년보다 15% 증가했다.

주요 지표를 살펴보면 대손비용률은 0.1%포인트 개선된 0.59%,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04%포인트 낮아진 1.32%를 기록하는 등 건전성 관련 지표들이 개선된 모습이다.  

실질 대손충당금은 지난해보다 9.7% 개선된 1조4553억원으로 최근 3년 사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이 실질 대손충당금 규모를 초과한 것은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이다.

중소기업금융시장에서도 여전히 독보적인 위치다.

지난해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51조600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6.5%(9조2000억원) 증가했다. 앞서 지난해 3분기 은행권 최초로 150조원을 돌파했다.

정부의 각종 대출 규제로 은행권 중기대출 경쟁이 격화되고 있지만 22.5%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 경기 둔화 우려 속에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적극적인 중소기업 지원 역할은 물론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를 통한 내실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 윤희원 기자
  • ieyoon@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