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마그나, '엘지마그나' 주식매매 완료… 미래차 공략 본격화

마그나에 합작법인 지분 49% 매각… LG전자 지분 51% 보유
이달 1일 정원석 대표 선임…COO에 하비에르 페레즈 부사장 내정
중국 난징과 미국 미시간에 자회사 설립

입력 2021-07-28 16:18 | 수정 2021-07-28 16:18

▲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본사 전경.ⓒLG전자

LG전자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이하 마그나)과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 Co., Ltd.)’에 대한 주식매매절차를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달 1일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사업을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으며 마그나에 이 회사의 주식 49%를 매각했다. 마그나는 지분 인수를 위해 약 4억5300만 달러(한화 약 5213억원)를 투자했다.

이로써 LG전자와 마그나 간의 합작법인 주식매매절차는 모두 마무리됐다. LG전자는 합작법인의 지분 51%를 보유하게 됐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을 구성하는 부품, 구동시스템(모터, 인버터, 감속기가 모듈화된 형태), 차량 탑재형 충전기 등을 연구, 개발하고 생산, 판매한다.

합작법인의 본사는 인천에 두고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미국법인(LG Magna e-Powertrain USA Inc.)과 중국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난징법인(LG Magna Nanjing e-Powertrain Vehicle Components Co., Ltd.)을 자회사로 둔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이달 1일 창립총회를 열고 LG전자 VS사업본부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을 맡아온 정원석 상무를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합작법인은 내달 열릴 이사회에서 주요 경영진을 선임할 예정이다. 최고운영책임자(COO)에는 마그나에서 아시아 지역 제품 생산과 품질 관리를 총괄했던 하비에르 페레즈(Javier Perez) 부사장이 내정됐다.

LG전자는 이번 합작법인 출범을 기점으로 인포테인먼트(VS사업본부), 차량용 조명(ZKW), 전기차 파워트레인(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등 전장사업 3개 축을 재편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