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래에셋생명 헬스케어암보험 인기…암 '올케어' 가능

표적항암약물치료, 최대 6천만원 보장
뇌·심혈관 등 주요질환 대비도

입력 2021-09-17 08:56 | 수정 2021-09-17 17:05

▲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이 올초 출시한 '헬스케어암보험'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헬스케어암보험 상품은 암 예방부터 치료와 요양까지 기존 암보험의 장점들을 집대성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주보험을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유방암과 전립선암까지 일반암과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특약을 활용하면 일반적으로 소액 보장을 받는 갑상선암을 최대 3000만원까지, 제자리암·경계성종양 등 유사암은 최대 2000만원까지 진단 보험금 준비가 가능하다.

치료비가 높은 표적항암약물치료는 추가 특약을 선택해 6000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암치료 이후 재발 가능성을 고려한 재진단 관련 특약과 가사도우미를 100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특약까지도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암 이외 심장과 뇌혈관 질환에 관련된 진단자금은 물론, 각종 수술과 입원 보장이 가능한 특약까지 가입할 수 있다.

여기에 최근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다자녀 출산여성 특정 암보험료 할인특약'이 탑재돼 해당 여성고객은 혜택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이번 상품 가입은 만 15세에서 최대 75세까지 가능하다. 고객 상황에 맞춰 기본형, 해지환급금이 적은 유형(보험기간중 30%), 보험료가 저렴한 갱신형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원하는 경우 종신까지도 보장받을 수 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