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년 산업부 예산 11조8135억…‘에너지전환·수출지원’ 집중

올해보다 6275억원 증액. 5.6%↑친환경·디지털혁신, 유망산업 경쟁력제고무역보험기금 1140억원으로 확대…중견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입력 2021-08-31 13:26 | 수정 2021-08-31 13:55

▲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안 추이 ⓒ산업부 자료

산업통상자원부의 내년도 예산안이 올해보다 5.6%(6275억원) 증액된 11조8135억원으로 편성됐다.

산업부는 31일 친환경·디지털기반 산업혁신 및 전략산업 경쟁력제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수출 플러스지원에 주안점을 둔 예산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기업들의 친환경·디지털 혁신에 대비한 기술개발 수요 확대 및 신규 대규모 예타사업 추진 등으로 R&D 예산이 증액됐다.

미래차, 바이오, 반도체 등 주요 전략산업 육성과 소재·부품·장비 및 뿌리산업 지원을 통한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위한 지원도 늘어난다.

분야별 친환경·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및 유망 전략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올해보다 14.5% 늘어난 5조8274억원이 책정됐다.

핵심품목 관리 및 기술자립 투자 확대로 공급안정성을 확보를 위해 소재부품기술개발에 8410억원, 기계장비산업기술개발 1581억원, 전략핵심소재 자립화기술개발 1842억원 등 소재·부품·장비 개발에 총 8410억원이 지원된다.

반도체분야의 경우 시스템반도체 팹리스 창업부터 성장까지 전주기에 걸쳐 인력·설비투자·R&D 등 종합적 지원을 위해 시스템반도체기업성장환경조성 56억원, PIM인공지능반도체핵심기술개발 200억원, 시장선도를위한한국주도형 K-Sensor기술개발에 153억원이 책정됐다.

단기간 백신생산과 백신산업생태계 조성, 글로벌백신허브 구축을 목표로 신규사업도 추진된다. 이를위해 백신산업전문인력양성사업 41억원, 국가신약개발사업 461억원, 백신원부자재생산고도화기술개발에 69억원이 지원된다.

친환경 및 자율주행으로 변모하는 자동차산업전환기에 대응해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에 362억원이 지원된다.

에너지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예산은 올해보다 2.7% 증액된 4조8721억원이 책정됐다. 신재생에너지보급지원에 3324억원, 공공주도대규모해상풍력단지개발에 75억원이 지원된다. 또 수소유통기반구축사업과 수소충전인프라안전관리핵심기술개발에는 각각 128억원, 82억원이 투입된다. ‘가정용 스마트 전력량계 보급’을 위해 가정용스마트전력플랫폼사업에는 2267억원이 책정됐다.

해외진출 및 물류난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해외마케팅과 물류바우처를 제공하는 등 수출 경쟁력 강화 방안도 마련된다. 내년도 무역보험기금은 1140억원으로 확대되며 외국인 투자유치기반조성예산에 1475억원이 책정됐다.

산업부가 마련한 2022년도 예산안은 국회 심의를 거쳐 12월초 확정된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