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알짜 레미콘 떼는 ㈜아주, 신설법인 재무건전성 악화 우려

아주산업, 인적분할로 건자재 사업 신설법인 설립차입금 등 부채 대부분 양수… 재무건전성 훼손 우려존속법인 자생위한 투자 나설 듯… “독자적 성장방안 강구”

입력 2022-10-06 11:32 | 수정 2022-10-06 13:16

▲ ⓒ아주산업

아주산업이 최근 인적분할을 단행, 건자재 사업을 떼어내겠다 발표하면서 신설법인의 재무건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차입금 등 부채 대부분도 함께 이관된다는 점에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아주산업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투자 부문과 건자재 부문의 인적분할을 결정했다. 분할존속회사는 ㈜아주로 지주사 역할과 함께 함께 투자‧임대 등 사업을 영위할 예정이며, 분할신설회사인 아주산업㈜은 레미콘 사업에 집중한다. 분할을 위한 주주총회 예정일은 오는 11월 1일이며, 분할기일은 오는 12월 29일이다. 

아주산업 관계자는 “각각의 영역이 커진 상황에서 건자재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분할신설법인인 아주산업㈜은 건자재 사업 부문에 집중, 핵심사업의 집중투자 및 관리를 용이하게 하고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해 기업 가치와 주주의 가치를 제고할 계획”이고 설명했다. 

아주산업은 유진기업과 동양과 함께 국내 레미콘 빅3 업체로 분류된다. 동시에 벤처캐피탈, 자동차 유통, 호텔, IT 등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 아주그룹의 모기업이기도 하다. 각각의 사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건자재 신규사업을 확대하고 발전할 방법으로 인적분할을 단행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실제 ㈜아주 아래는 아주아이비투자, 아주네트웍스, 아주오토리움, 아주모터스 등 금융투자업과 자동차판매 및 IT 서비스업 회사들이 자회사로 남는다. 아주산업㈜ 아래는 건자재 계열사 브이샘(슬래그 시멘트 제조), 공영해운(골재 채취업)이 자회사로 수직계열화된다.

다만 이 과정에서 기존 발행한 회사채 등 차입금 대부분이 신설법인으로 이관되면서 아주산업의 재무부담은 늘어날 수밖에 없게 됐다. 

분할계획서에 따르면 분할 전 아주산업의 1년 내 갚아야 하는 유동부채와 총차입금은 각각 1643억원, 1458억원이다. 이 가운데 신설되는 아주산업이 유동부채 1541억원, 총 차입금 1358억원을 떠안도록 했다. 반면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의 76%는 ㈜아주에게 배분토록 했다. 빚은 신설법인 아주산업이, 돈은 존속법인 ㈜아주가 가져가는 셈이다. 

분할 전 아주산업은 그간 부채비율을 50% 아래로 관리해오며 재무적으로 우량한 상태를 유지해왔다. 최근 3년간 아주산업의 부채비율을 보면 2019년 50.5%, 2020년 47%, 지난해 46.1%로 안정적이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도 부채비율 50.9%, 차입금의존도 12.6%로 우수하다. 그러나 분할 이후 신설법인의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각각 178.1%, 29.6%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아주산업이 그룹의 주력회사인 만큼 향후 사업·재무적으로 계열사 지원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시장에서는 아주그룹이 분할을 계기로 인수합병(M&A) 등 신사업 투자에 적극 드라이브를 걸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주의 생존을 위한 캐시카우 발굴이 시급하다는 점에서다. 

㈜아주는 지주, 투자, 부동산개발, 임대 등 사업을 하고 있지만 매출이 레미콘 사업에 비해 현저하게 적다. 지난해 아주산업의 매출액 5218억원 가운데 건자재 매출은 4693억원으로 전체의 89.9%를 차지한다. 올해 6월 기준으로는 전체 매출액의 95.2%가 건자재 부문에서 발생했다. 아주산업은 올해 초 지주부문 미래전략실에 M&A 관련 인력 충원한 것으로 알려진다. 

아주산업 관계자는 “아무래도 현재 자생력은 건자재 부문이 갖고 있다는 점에서 대부분 차입금을 아주산업에 양도하게 됐다”면서 “신사업 관련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아주의 독자적 생존과 성장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