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하는 건지 못하는 건지… 프리드라이프 상장 3년째 제자리

박종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4 15:25:3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헌준프리드 라이프회장(왼쪽)과 상품광고 ⓒ연합



국내 1위 상조기업인 프리드라이프가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렇다할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프리드라이프(박헌준)는 지난 2015년 1월경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공개를 하겠다며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을 선정한 뒤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하지만 3년이 되도록 프리드라이프는 아직 상장일정 조차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상조시장이 위축된데다 재무건전성 논란까지 빚어지는 실정에 비춰 상장심사를 통과하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전망을 하고 있다.

반면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는 "지난해 상조업법이 개정되면서 국내 상조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을 뿐 다른 이유는 없다"며 "유관부서에서 시장 분위기를 고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회계법인 관계자는 “코스닥 상장을 위해서는 재무건전성과 평가이익 등 여러 점검이 필요한데 상조회사 대부분이 가입자의 탈퇴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낙전수입으로 겨우 이익을 내는 형편을 고려할 때 상장심사통과는 예단할 수 없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한국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상장심사 기간은 최소 60일에서 150일 정도 걸리지만 심사 여건에 대한 고민이 많을 경우 이보다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프리드라이프는 상장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에 공개된 프리드라이프의 실적은 2014년 영업수익 5687억원, 영업이익 –56억원, 영업외수익 137억원, 부금해약 수익 36억원 이며 2015년에는 영업수익 5981억원, 영업이익 32억원, 영업외수익 134억원, 부금해약수익 45억원이다.

상조회사 특성상 상품을 팔아 이익을 내는 구조라기 보다 기존 가입자의 해지로 발생하는 이익이 전체 순이익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MB부터 차기정권까지… 조환익 한전 사장 '최장수 CEO' 신기록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MB정부시절인 2012년 12월 취임한 뒤 박근혜정부를 거쳐 차기정부까지 5년 넘게 한전을 이끌게 됐다. 한전 역사상 최장 사장의 탄생이다.한전은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시켰다.산업부 장관… [2017-03-21 20:06:39] new
대선 후보군 경제해법 무엇?… 정책 없고 정략만 가득
제 19대 대통령 선거가 정책보다 이념으로 [2017-03-21 20:03:27] new
한화L&C, 아시아 최대 '바닥재 전시회'서 기술력 뽐내
건축자재를 생산하는 한화LC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에 참여했다.21일 한화LC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인 '도모텍스 아시아(DOMOTEX ASIA)'에 참석해 자사의 바닥재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 [2017-03-21 19:15:45] new
휴비스, 진드기 번식 '원천봉쇄' 최첨단 섬유 세계 최초 개발
합성섬유 생산 업체 '휴비스'가 진드기 번식을 막아주는 제품을 개발했다. 21일 휴비스는 섬유를 실로 만드는 방사 과정에 항진드기 성분을 첨가하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진드기 번식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봄철 따뜻한 날씨에 잘 번식하는 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세… [2017-03-21 19:12:02] new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TV 화질 논쟁 종지부…미래비전 제시"
삼성전자가 화질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TV의 미래를 제시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을 제시했다. 스크린 에브리웨어는 일상생활를 바꾸는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로의 변화 중 하나로 개인 맞춤형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2… [2017-03-21 19:10: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