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수자원, 빛 본다… 가뭄 수요량 8.6억㎥, 최대 공급량 9억㎥

비상시 공급 추가 가능량 5억5000만㎥… 지류 공급 허브 구축해야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5:36:0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물 가득 찬 세종보.ⓒ연합뉴스


4대강 사업으로 확보한 수자원은 애초 계획보다 1억3000만㎥ 줄어든 총 11억7000만㎥(저수량 기준)로 조사됐다.

생활·농업용수 등 용도별 수요량을 고려할 때 4대강 사업을 통한 물 확보량은 적절한 것으로 재확인됐다. 본류 외 가뭄지역 등에 물을 댈 송수·취수시설만 확충하면 활용률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수요량은 상습 가뭄지역 등에 연간 총 8억6000만㎥로, 용도별로는 농업용수가 2억2000만㎥로 생활·공업용수 4000만㎥보다 5.5배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4대강 수자원 활용 개선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내놓았다.

이번 용역은 국무총리 소속 4대강 사업 조사평가위원회가 2014년 말 내놓은 조사·평가 결과의 후속 조처다.

평가위는 당시 4대강 사업은 미래 물 부족을 고려한 수자원 확보량은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가뭄에 따른 용수 부족 지역과 4대강 사업으로 쓸 수 있는 물의 양이 늘어난 지역이 서로 다른 부조화가 나타나 물 공급 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도 4대강 사업으로 하천 수위가 올라가고 둑을 높인 저수지에서 방류하는 물로 물 흐름이 개선돼 경남 창녕의 어연양수장 등 기존 시설의 취수난이 해소되는 등 본류 주변의 물 공급이 안정화됐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본류 이외 가뭄 발생 지역에 대한 물 공급시설 설치 확대는 역시 과제로 꼽았다.

연구용역에 따르면 4대강 사업으로 확보한 수자원은 총 11억7000만㎥이다. 이는 애초 13억㎥보다 1억3000만㎥ 줄어든 것이다. 준설량 조정과 둑높임저수지 4개소 취소 등의 영향을 받았다.

20년 빈도 이하의 가뭄에 물을 상시 공급할 수 있는 상시공급 가능량은 6억2000만㎥, 20년 빈도 이상의 가뭄에 물을 대는 비상시공급 가능량은 5억5000만㎥로 각각 조사됐다.

비상시공급 가능량은 보의 지하수 제약수위(인근 지하수 관정에서 물을 퍼 올릴 때 영향을 주지 않는 보의 수위) 아래 저수량 3억9000만㎥와 하굿둑 준설로 확보한 1억6000만㎥를 합한 양을 말한다. 심한 가뭄이 들었을 때 비상시공급 가능량의 용수공급 우선순위는 생활용수 > 공업용수 > 농업용수 > 하천유지유량 순이다.

모의실험 결과 상시공급 가능량은 시설운영을 통해 연간 9억㎥까지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용역에는 평소에는 하천유지유량을 확보하고, 가뭄 때는 비상용수를 공급하고자 계획했던 애초 4대강 사업 확보 수자원을 생활·공업용수 등으로 활용하기 위해 수요량 조사가 포함됐다.

조사 결과 수요량은 연간 총 8억6000만㎥로 나왔다. 과거 가뭄피해지역과 기관별 장래 물 사용계획 등을 검토한 결과다.

우선 보 용수 수요는 보령댐 도수로(1600만㎥)와 농촌용수 공급사업(1억1200만㎥) 등 연간 4억2000만㎥이다. 영주댐·보현산댐 등 신규 댐 용수 수요는 실시계획 반영을 기준으로 연간 2억4000만㎥, 하류 하천 유지유량에 쓰일 둑높임저수지의 수요는 연간 2억㎥이다.

용도별 연간 수요량은 생활·공업용수 4000만㎥, 농업용수 2억2000만㎥, 하천유지유량 6억㎥ 등이다. 농업용수가 생활·공업용수보다 5.5배 많다.

국토부 관계자는 "생활·공업용수는 중요도가 높아 우선하여 구축하다 보니 2014년 상수도보급률이 98.6%를 보이는 등 신규 수요처가 많지 않다"며 "반면 그동안 지하수 관정 설치 등에도 불구하고 10년 빈도 가뭄에 물을 댈 수 있는 농경지는 전체의 60.5%에 그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용수공급 시설확충 지구 및 수혜지역.ⓒ국토부


연구용역 결과는 최대 공급가능량(9억㎥)과 수요량(8억6000만㎥)을 분석할 때 수요처에 연간 8억㎥를 공급하고 남은 1억㎥는 수질 개선과 장래 용수 수요 등 예비수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한강·금강은 장래 수요량보다 공급가능량이 6000만㎥ 부족하지만, 앞으로 충주댐·대청댐의 농업용수 여유물량 조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봤다.

연구용역 결과는 4대강 활용 방안으로 물 공급 연결점(허브) 구축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본류 물을 지류에 공급할 연결망을 구축해 평소에는 지류의 하천유지유량, 수질 개선에 활용하다 가뭄이 들면 이를 통해 지류에 다목적 용수를 공급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현재 본류에서 최대 30㎞까지 물을 공급하기 위해 도수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5년 보령댐 도수로(21.9㎞)를 긴급 추진한 데 이어 공주보~예당지 도수로(29.8㎞)를 건설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연구용역에서 밝힌 수자원 활용 방안은 기본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실제 물 공급은 기관별 사업추진 계획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라며 "물 공급시설이 갖춰지면 용수공급 부조화가 해결돼 가뭄대응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마블런2018' 카파 부스에 나타난 마블 주인공들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마블 캐릭터 코스튬을 한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날 행사의 공식 스폰서로 참여한 카파코리아(대표 민복기)는 마블과 협업한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하고 판매에 나섰다.'마블런… [2018-04-21 17:56:35] new
[포토] 마블런 2018, 줄선 참가자들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부스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마블런 2018'의 메인 행사인 러닝은 오후 2시부터 4시반까지 진행된다. 이후 타악기 그룹 '라퍼커션'과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이… [2018-04-21 17:55:18] new
[포토] 한강난지공원서 열린 '마블런 2018'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마블 코스튬 모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마블런 2018'의 메인 행사인 러닝은 오후 2시부터 4시반까지 진행된다. 이후 타악기 그룹 '라퍼커션'과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이… [2018-04-21 17:53:38] new
관세청, 한진家 관세 포탈 의혹 압수수색
세관 당국이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탈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카드를 꺼냈다.21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관세청 관계자는 "밀수와 관세 포탈 의혹과 관련된 증거 자료를 확보하고 있… [2018-04-21 12:27:44] new
한국지엠, 23일 이사회서 법정관리 신청 재논의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23일 재논의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지난 20일 오후 8시에 열린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을 결의하지 않았다.이날 노사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법정관리 신청이 유력했지만, 노조가 주말교섭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사측 역시 최대한 시간… [2018-04-21 05:05: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