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회 인수-민영화 시비로 제동

호텔롯데 보바스병원 인수 성공할까… 다른 대기업이 더 촉각

삼성, 현대 이후 대기업 병원진출 발 묶여

김민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15:26:0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바스병원 ⓒ연합뉴스

 

호텔 롯데의 보바스 병원 인수 성공 여부가 다른 대기업들의 병원 사업 진출에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롯데는 지난해 10월 경기도 성남시 보바스병원을 운영하는 늘푸른재단 인수하기 위한 M&A 계약을 체결했다.

현행 법률상 병원에 대한 직접 인수가 불가능하자 대신 병원 재단의 이사회 구성권을 넘기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이같은 행보가 알려지자 즉각 편법 논란이 불거졌다. 보건당국과 의료법인 허가·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성남시청, 시민단체까지 나서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제동이 걸린 롯데측은 병원을 직접 운영하는게 아니고 사회환원 차원의 재활병원 지원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지만 반발은 가라앉지 않았다.


호텔롯데 관계자는 "모든 것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면서 "보바스병원 사업을 밀고 갈지, 아니면 다른 방법을 찾을지 등 여러 가능성을 두고 검토 중"이라고 난감한 입장을 전했다.

 

호텔롯데의 보바스병원 인수는 두가지 측면에서 의미를 갖는다.


그동안 명맥이 끊겼던 대기업의 의료기관 진출 물꼬를 터줄 수 있다는 점과 대학병원에만 머물던  지금까지의 대기업 병원 진출 패러다임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이다. 

대기업 병원사업은 현대의 아산병원(1977년 진출)을 신호탄으로 삼성의 삼성의료원(1982년)이 대표적이다. 넓게는 의과대학을 갖고 있는 한진의 인하대병원(1984년), 대우의 아주대병원(1987년)이 그 명맥을 이었고, 중앙대를 인수하면서 중앙대병원(2008년)을 운영하고 있는 두산이 가장 후발주자다.


이후로는 대기업의 병원 진출이 끊겨 있다. 일찌감치 병원 사업 진출에 눈독을 들여온 부영은 지난 2015년 서남대의대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교육과 병원 운영에 대한 경험이 없다는 점 등에서 밀렸다. 서울 금천구 병원부지(2만4천㎡)를 소유했음에도 녹록치 않았다. 

대기업의 진출 모델과는 달라질 것인지 여부도 눈길을 끈다. 그동안에는 부속병원이든 협력병원 형태이든 대학병원이 주를 이뤘지만 보바스 병원은 540병상 규모의 노인·어린이 재활전문 요양병원이다. 


호텔롯데가 작은 전문병원을 택한 이유는 리스크 완화다. 보바스병원의 운영 노하우와 현재 호텔롯데의 서비스 장점을 조화시켜 시너지 효과를 거두겠다는 의도였다.


실제 호텔롯데는 지난 2014년경부터 실버산업 진출을 준비해왔으며 서울 근교에 실버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그룹 정책본부에 TF팀을 구성해 시장 조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사립대학병원의 관계자는 "기업에게 병원운영은 사회환원 측면에서의 명예뿐 아니라 산업 자체로도 매력적인 비즈니스"라며 "실패 부담도 있지만 의료산업이 미래먹거리로 확장성을 갖고 있는 만큼 다른 기업들의 지속적인 진출 시도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보험사-車정비업계, 자동차 정비비용 협상 무산되나
수억 원을 들인 자동차 정비비용 협상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 정비비용 산정의 기초가 되는 법 개정이 요원한 데다 인건비와 작업시간 합의에 보험업계와 정비업계 간 갈등을 빚고 있어서다.17일 국토교통부와 보험 및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들이 자동차보험 정비비용 개선을 위해 진행한… [2018-04-17 15:48:46] new
중기부-소상공인聯 '표적감사' 갈등 한창… 소진공 "할 얘기가 없다" 뒷짐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가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소상공인 지원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침묵모드'로 일관해 빈축을 사고 있다. 상급기관인 중기부 눈치를 보느라 제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 [2018-04-17 15:48:42] new
[교육업계 소식] 대교에듀캠프-대전시 어린이회관 MOU 外
◇ 대교에듀캠프·대전시 어린이회관, 아동 프로그램 운영 MOU 체결대교에듀캠프는 대전시 어린이회관과 아동전문프로그램 운영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이번 MOU로 대교에듀캠프는 대전시 어린이회관에 아동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대교에듀캠프 관계자는… [2018-04-17 15:40:42] new
[캠퍼스 소식] 항공대, '주말 일일 항공캠프' 外
◇ 한국항공대, 중·고교생 대상 항공캠프 개최한국항공대학교는 서울·경기 지역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주말 일일 항공캠프'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경기 고양시 한국항공대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올해 5월26일(중등부), 6월2일(고등부) 진행되며 △비행시뮬레이션 △항공교통관제… [2018-04-17 15:40:04] new
신한금융, 18개국 23개 글로벌 네트워크 릴레이 자원봉사 '스타트'
신한금융이 사회공헌 사업에 팔을 걷고 나섰다.신한금융은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북서울 꿈의 숲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임직원 50여명이 글로벌 원 신한(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 시작을 알리는 행사인 '북서울 꿈의 숲 장미정원 조성… [2018-04-17 15:09:4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