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보험해지 않고 필요 자금 마련

100세 자산관리… 연금저축보험 중도인출 가능해진다

하나생명, 내달 중도인출 가능한 상품 출시 예정
금감원, 다양한 연금저축 상품개발 지원 나서

김문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06 08:15: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노후대비 자금인 연금저축보험을 해지하지 않고도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 나온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하나생명은 최근 금융감독원에 별다른 제한없이 중도인출이 가능한 연금저축보험 상품 판매 신고를 마치고 내달 중순에 출시할 예정이다.

연금저축보험은 가입 후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부터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공시이율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연금저축(보험·펀드·신탁)은 노후보장기능 때문에 세제혜택이 부여된 정책성 금융상품으로, 연간 400만원 한도 내에서 13.2%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현행 연금저축보험은 노후대비 목적에 따라 세법상 부득이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중도 자금 인출을 허용해왔다. 부득이한 사유는 가입자나 부양가족이 3개월 이상 요양이 필요한 경우, 가입자가 해외 이주하거나 사망한 경우, 가입자가 파산 또는 개인회생 절차를 개시한 경우, 천재지변이 일어난 경우 등이다. 

문제는 연금저축보험 상품의 중도인출이 어려워 부득이하게 해지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연금저축 해지계약 건수는 34만1250건으로 보험사 해지계약이 24만4388건으로 전체의 71.6%를 차지했다. 중도해지시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되는 임의해지가 대부분이었지만 부득이한 사유로 연금소득세(3.3~5.5%)가 부과되는 해지도 발생하고 있다는 것.

하나생명 관계자는 “연금저축보험의 경우 세액공제 혜택이 있기 때문에 중도에 자금을 인출할 때 공제 받았던 세금을 토해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기능을 추가하지 않았다”며 “연금저축 다양화 차원에서 관련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내달 중순에 출시할 신상품은 기존 저축성 상품과 동일하게 중도인출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다. 보험 해지환급금의 일정비율 한도내에서 일정기간이 경과된 이후에 중도인출이 가능토록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상품은 연 12회 중도인출이 가능하며 이미 납입한 보험료의 20% 해당액과 1구좌당 200만원 중 적은 금액 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인출 가능한 적립액은 그 해 납입한 보험료나 전년도 보험료 중 세액공제를 받지않은 금액, 이연퇴직소득 등이다.

아울러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을 중도인출할 경우에는 기타소득세(16.5%)등이 부과될 수 있다는 게 하나생명 측의 설명이다.

'100세 시대'가 도래하면서 노후 준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개인연금인 연금저축의 가입은 줄어들고 있는 상황. 지난해 연간 연금저축 신계약 수는 총 43만건으로 전년(44.9만건) 대비 4.2% 감소했다. 보험 신계약 수는 22만4082건으로 전체 신계약의 과반(52.1%)을 차지하며, 신탁(28.6%), 펀드(19.3%) 순이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연금저축 활성화 차원에서 보험업계의 다양한 상품 개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망이나 해외이주 등 부득이한 사유가 발생했을 때만 가능했던 중도인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며 “연금저축 활성화를 위해 내달부터 가입자에게 예상연금액과 해지시 세금액 등의 정보를 추가로 제공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보험  연금저축  노후  중도인출


권용원 회장 “금투업계 규제 ‘원칙중심 네거티브’로 바꿔야”
“자본시장법의 기본 시스템이 ‘네거티브 시스템’이다. 제정되고 나서 불행히도 금융위기가 와서 이를 극복하는 과정에 규제가 많아졌다. 이제는 한 번쯤 네거티브 시스템을 원래 룰에 대해 ‘원칙 중심의 법률체계’로 바꾸는 걸 시도해볼 때가 됐다.”제4대 금융투자협회장으로 임기를 시… [2018-02-05 15:56:39] new
하나금융 후원 이민지, LET-ALPG '오츠 빅오픈' 우승
하나금융지주가 후원하는 이민지 선수가 호주 서틴스 비치 골프장에서 펼쳐진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와 호주프로골프투어 오츠 빅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하나금융은 이민지 선수가 2라운드까지 36홀 노보기 플레이를 펼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4라운드 총합 279타 13언더… [2018-02-05 15:54:54] new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임기 4년 경영능력 시험대
박차훈 신임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당선의 기쁨을누리기도 전에 산적한 과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주목받고 있다. 내부 비리 척결, MG손해보험 증자 등 과제가 산적해 이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그의 경영 능력을 평가받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일 박차훈 동울… [2018-02-05 15:52:38] new
SK이노, 협력사와 사회적 가치 창출 첫발…"급여 1% 기부금 전달"
SK이노베이션이 '구성원 행복나눔 1% 상생기부금'을 활용해 협력사와 새로운 사회적 가치 창출의 첫 발을 내디뎠다.SK이노베이션 노사는 5일 회사의 주력 생산기지인 울산CLX에서 회사 직원들 급여 1%기부를 통한 모금액을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전달하는 '2018 SK이노베이션 협력사… [2018-02-05 15:52:06] new
[이재용 2심] 이재용 부회장 집행유예 4년…재판부 원심 판결 파기
[2018-02-05 15:46: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