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택배는 '속도전쟁' 중

더 빨리 더 일찍… '퀵' 바람 택배업계, 당일-아침 배송 등 차별화 경쟁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2 11:22:3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J대한통운은 전날 저녁에 주문해 다음날 아침에 받는 '간편가정식'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 CJ대한통운



택배업계가 당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한 속도전쟁에 돌입했다. 업계는 퀵서비스 업체와의 협약을 통해 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도권 물류 터미널과 자동 분류시설을 도입해 배송시간을 최소화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배송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한 시설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전국 200여 개 지역 터미널에 현장 분류 자동화 설비인 '휠소터'를 설치한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의 배송 준비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휠소터란 컨베이어 벨트에서 택배 박스를 자동으로 배송 지역별로 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 휠소터의 도입으로 이른 오전 배송(오전 10시), 같은 배송처로 하루 점심·저녁 두 번 배송할 수 있는 다회 배송 서비스가 가능해져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같은 장점을 살려 최근에는 전날 저녁 주문한 가정간편식을 다음 날 아침에 받을 수 있게 한 식품 배송 사업도 시작했다. 가정간편식이란 국, 탕, 반찬 등을 데우기만 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완전조리 식품과 유기농, 천연식품이나 샐러드, 주스 등의 신선식품을 뜻한다. 최근 맞벌이 부부, 1인 가구의 증가로 간편식을 주문하는 가정이 크게 늘어 간편식 배달은 배송업계의 블루 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가정간편식 배송은 일반택배가 아닌 가정간편식만을 배송하는 전담조직과 전용 터미널을 통해 이뤄지며 새벽, 이른 아침 시간에 제공된다. 택배 시스템을 통해 배송추적이 가능하고, 배송 완료 후의 사진을 고객이 택배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안심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현재 서울·수도권 지역에서 하루 1500상자의 가정간편식을 배송하고 있다.

이와 함께 CJ대한통운은 경기도 광주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수도권 메가 허브터미널을 구축하고 있다. 2018년 10월 중 가동 예정인 메가 허브터미널은 하루 162만 상자를 분류할 수 있는 최신 기기가 갖춰져 꾸준히 늘어나는 수도권 물량에 빠르게 대응할 전망이다.

▲CJ 대한통운 메가 허브 터미널 조감도 ⓒ CJ대한통운



한진택배는 최근 퀵서비스 업체 원더스와의 협약과 자사의 개인 택배 브랜드인 '파발마'를 통해 당일 배송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한진은 퀵서비스 업체와 물류거점과 영업소를 공유하며 서비스 고객은 발송 당일 4시간 이내에 물품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서울 지역에서 제공되는 해당 서비스는 추후 전국 광역시로 확대될 계획이다.

지난해 롯데그룹의 인수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롯데글로벌로지스도 퀵서비스 브랜드인 고고밴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배송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지난해 퀵·택배 연계서비스를 구축한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국 당일 배송, 수도권 2시간 내 특급배송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셜커머스를 중심으로 당일 배송 서비스가 유행하자 택배업계도 속도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를 속속 선보였다"면서 "최근에는 배송속도뿐 아니라 물품 특성에 따른 안전배송 등 서비스 질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높아 각 업계는 차별화를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