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맞춤전략 시동… 중견건설사도 빛 볼까

인프라 건설 등 기구운영 통한 해외수주 정부지원 본격화
"해외건설 단독 수주 어려운 중견업체들에 큰 힘 될 것"

김백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3 14:35: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사진. ⓒ뉴데일리경제 DB


정부가 이르면 내달 해외건설 지원기구를 설립하기로 하면서 대형건설사뿐만 아니라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중견건설사의 해외사업도 빛을 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최대 2조5000억원 규모 채권발행을 통해 해외인프라 건설사업을 지원할 수 있는 지원기구 설립이 입법발의 된다. 법안통과가 이뤄질 경우 빠르면 7월 기구운영을 통한 해외수주 정부지원이 본격화된다.

해외건설 지원기구는 지난해 부진했던 해외건설수주에 대한 해법으로 올해 국토부 업무계획에 포함된 정책으로, 핵심 업무는 국내 건설기업의 해외인프라·도시개발사업 발굴지원과 해당사업에 대한 투자다.

이를 위해 지원기구는 민간 발굴사업의 타당성 조사와 정부협상 등을 도와주게 된다. 정부 간 협력사업(G2G)에 대해선 국내 건설업체의 기획, 사업구조화 등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사업 수주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162억1113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2억1700만달러보다 약 7% 상승했다. 올해 들어 부진했던 해외건설 수주가 드디어 지난해 수주액을 뛰어넘은 것이다.

하반기에도 굵직한 프로젝트를 수주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고, 해외건설 지원지구까지 설립이 계획되면서 시장에선 대부분 긍정적인 전망을 쏟아내고 있다.

문제는 이런 시장 분위기와는 상관없이 중견사의 해외사업이 여전히 더디다는 데 있다. 대형사와 비교해 뒤쳐지는 포트폴리오와 자금력, 빈약한 네트워크가 발목을 잡은 탓이다.

실제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 실적을 보유한 중견사(시공능력 평가순위 11~50위·두산중공업 제외) 11곳 가운데 올해 다시 해외건설시장에서 수주낭보를 전한 곳은 4곳에 불과하다.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 실적을 보유한 중견사 가운데 올해 해외에서 수주실적(계약일 기준)을 올린 곳은 약 645만달러를 수주한 경남기업을 비롯해 계룡건설산업 56만달러, 한라 49만달러, 효성 5만달러로 조사됐다.

나머지 중견사들은 아직까지 수주고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극동건설은 지난해 3342만달러의 해외공사를 수주했지만 올해에는 딱히 수주가 없다. 쌍용건설 금호산업 등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앞서 정부는 해외지원센터·보증지원·개척비용 등 중소·중견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해외건설 사업을 꾸준히 지원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견·중소 건설업체들의 해외사업이 더딘 것은 맞지만 지난해엔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며 "유가 하락과 원자재가격이 함께 내려가다 보니 주로 진출하는 개도국 시장에 발주물량이 줄어 해외건설 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같은 경우 해외지사 등 사업 환경이 갖춰져 있어 자체적으로 해외를 나갈 수 있는 역량이 된다고 보는데 중견기업은 아직까지 단독으로 나가기 어렵다"며 "때문에 정부와 다양한 기관들이 협업하는 공공의 성격을 가진 지원기구가 만들어진다면 중견업체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성장 뒤 그늘… 신세계건설, 채무보증 '자본금 7배'
신세계건설이 '채무보증'을 앞세워 무리하게 공사를 수주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신세계건설 채무보증 잔액은 총 8418억원으로, 자기자본의 7배에 달한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세계건설 채무보증 건수는 서울숲 지식산업센터 수분양자를 대상으로 한 중도금보… [2017-08-18 08:39:36] new
'신분당선 노인요금 징수'…국토부 2차 간담회 실시
수도권 지하철 신분당선에서 노인에게도 운임을 받는 방안에 대해 관계기관과 당사자 등이 모여 본격적인 의견 접근에 나선다.국토교통부는 18일 경기도 성남시 성남시청 회의실에서 '신분당선(강남∼정자) 무임수송 유료화 관련 2차 간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이번 간담회에는 신분당선… [2017-08-18 07:53:01] new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 오늘 발표…신뢰성 논란 잇따라
정부가 '살충제 계란' 파문과 관련해 전국 모든 산란계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시행한 전수조사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10시 중간 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오후 4시 최종 검사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농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까지 검사가… [2017-08-18 07:29:50] new
코스닥 외국인 보유 시총 25조9800억원…역대 최고 수준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닥시장 주식의 시가총액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집계됐다. 코스닥시장 전체 시가총액에서 외국인 보유 비중은 9년 만에 최고치에 달했다.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종가 기준, 코스닥시장 전체 시가총액인 217조원 가운데 외국인 보유액은 25조9800억원으로 조사됐… [2017-08-18 07:11:44] new
카카오·아모레·셀트리온 준대기업-이해진 동일인 가닥
지난해 상호출자제한 대기업집단에서 빠졌던 한국타이어·코오롱·동부·한라 등이 다음 달 초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할 준대기업집단에 포함돼 다시 규제대상에 오를 공산이 커졌다.김상조 공정위원장이 정보통신기술(IT)기업에 대한 규제를 벼르는 가운데 국내 인터넷 검색포털 1위 네이… [2017-08-18 07:06:4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