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C, 도시재생사업 새 모델… 활성화는 '의문부호'

도시재생 '사회적기업' 1호 탄생… '법적 제도·장치' 취약

도시재생사업 이후 공유자산 활용한 수익창출과 지역투자 모델

김백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9 17:51: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사진. ⓒ연합뉴스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새 정부 핵심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노후 저층 주거지를 개량·정비·관리할 신규모델로 '도시재생법인(CRC)'이 급부상하고 있다. 이미 미국·유럽·일본 등에서는 새로운 도시재생사업 모델로 CRC가 확산되는 추세다.

CRC는 국비를 지원받지 않으면서 자립적으로 지역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을 의미한다. 즉, 사회적경제 주체들이 공공성과 영리를 동시에 추구하면서 지역 도시재생을 이끄는 게 핵심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창신·숭인에 조합원 43명으로 구성된 CRC가 문을 열었다. 그동안 도시재생이 행정기관이나 전문가 등 공공 또는 일부의 주도로 진행되어 온데 반해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지속가능하게 이끌어 갈 수 있는 조직적 기반을 갖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창신·숭인 지역은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호이자 정부가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선정한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올해까지 예산 총 200억원이 투입돼 도시재생 '마중물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업계에선 정부가 50조원 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계획하는 상황에서 좋은 선례이자 모델로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김태섭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도시재생지역의 발전과 도시재생사업의 성과를 지속하기 위해선 결국 자생조직이 이끌어 나가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 모델은 지역관리회사가 수익·비수익 등 다양한 사업을 만들어가고 이끌어가는 구조로 분야와 목적, 기능과 조직을 어떻게 구성해나가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재생 사업뿐만 아니라 그 속에서 얻어진 창의적인 아이템을 지역민의 고용과 연계함으로써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국내에선 아직까지 CRC를 중점으로 한 사회적기업이 없었고, 기본적인 법적제도나 장치도 미흡하다는 데 있다. 성장기반이 취약한 CRC가 활성화되기 위해선 이런 보완점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김지은 SH도시연구원 수석연구원은 "CRC 활성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충분히 형성돼 있지만 현재까지는 CRC가 어떤 형태로 개발될지 확정되진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정부의 도시재생사업 이후 연장선상의 개념, 또 자체사업도 발굴해 나가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국내에서 CRC에 대한 첫 사례가 나왔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까지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김 수석연구원은 "CRC를 만드는 이유는 공공사업 이후 독립적인 자생을 해나가는 개념인데 말처럼 수익성을 내기 쉽지 않다"며 "창신·숭인 지역도 점진적으로 사업비를 조달할 수 있는 독립체계를 갖출 때까지 공공의 지원을 받는 모델로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SH공사와 같은 공기업의 재생지원기관(한국형 중개기관)의 역할도 주목된다.

김 수석연구원은 "SH공사 등 공기업은 지역재생회사의 사업추진과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도시재생지원기관(한국형 중개기관) 역할을 함으로써 노후주거지의 물리적·사회적 니즈에 부합되는 맞춤형 노후주택사업 활성화와 자력재생 기반 확충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제도개선 과제로 △도시재생특별법에 '지역재생회사'의 정의와 지정에 관한 사항 추가 △이들을 지원하는 도시재생지원기관으로 지방공사 등을 지정 △도시재생사업비 일부를 지역재생펀드 조성에 할애 △지역재생사업 지원사업에 한해 지방공사의 매입확약 금지 규정 완화 △주택도시기금법 개정을 통해 출자·융자 대상에 지방공사를 포함할 것 등을 제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SC제일은행, 3분기 순이익 435억원…전년比 43.6% 대폭↓
상반기 장사를 잘한 SC제일은행이 3분기에는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SC제일은행은전년 동기 대비 43.6% 대폭 감소한 2017년 3분기 당기순이익 43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SC제일은행은3분기 부진한 성적표에 대해 "전반적인 영업 및 수익 기반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올… [2017-11-14 18:00:22] new
오리온홀딩스∙오리온, 3분기 영업익 899억원… 꼬북칩 효과에도 전년比 4…
오리온그룹은 올해 3분기에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의 합산 기준 매출액 579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국내 매출이 완연한 성장세로 돌아선 가운데 중국 시장에서 사드 여파를 극복해 나가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베트남, 러시아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하며… [2017-11-14 17:46:15] new
씨티은행, 3분기 순이익 551억원…전년比 15.7% 감소
씨티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한 2017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722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3분기만 놓고 보면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한 당기순이익(551억원)을 기록해 눈물을 훔쳤다.이는 이자수익이 줄고 2016년 임금단체협상 타결에 따른 인건비가 상승했기 때문… [2017-11-14 17:34: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