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이중과세…재검토 이뤄져야"

정부, 통신서비스 공공재 치부…그간 준조세 성격의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납부 맞지 않아
"통신비 인하 실행 전 이통사들에게 부여할 베네핏 제시 선행되야"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07 06:19:5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최근 정부가 통신시장 개입 속 통신비인하 정책들을 오는 9월부터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통사들은 주파수 할당대가와 전파사용료 명목으로 정부에 내는 돈이 정부 정책과 맞지않는 준조세라며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납부 구조를 뜯어고쳐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통신서비스를 공공재 성격으로 치부하며 시장 개입을 하고있는 상황 속, 그동안 준조세 성격을 띤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를 걷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선택약정할인율 상향, 보편요금제 신설 등 통신비인하 정책들을 추진하려면,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면제 등 이통사들에게 줄 수 있는 베네핏을 먼저 제시하는게 선행되야 한단 지적이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주파수는 '전파의 초당 진동수'를 뜻하며, 음성과 데이터를 전달하는 매개체로서 일반적으로 이통사들이 '경매'를 통해 정부로부터 주파수를 할당받고 있다.

전파사용료는 전파 관리에 필요한 경비의 충당 및 전파 관련 분야 진흥을 위한다는 취지에 따라 이통사가 전파사용료를 정부에 납부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이통사들은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이 내달 실행될 예정임에 따라 그동안 부과해야 했던 준조세 성격의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납부 구조는 맞지 않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본인들이 민영화된 기업이고, 또 통신서비스가 사유재산이라는 명목하에 주파수 사용에 대한 비용을 지불했었는데, 정부가 통신서비스를 공공재 치부하며 통신비인하를 강요하고 있는 상황 속 준조세 성격의 '주파수 대가·전파사용료' 납부는 말이 안된다는 입장이다.

사실상 정부가 이통사들을 공기업화하며 시장개입을 통한 통신비인하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는데, 준조세 성격의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납부는 정부의 정책과 모순된다는 입장이다.

실제 이통사들은 매년 정부에 주파수 할당대가와 전파사용료로 적게는 수천억원에서 많게는 연간 1조원 이상을 냈다.

지난해 이통3사는 주파수 할당대가로 1조1265억원, 전파사용료로 2384억원 등 총 1조3659억원을 냈다. 올해도 주파수 할당대가는 8442억원, 전파사용료는 24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주파수 할당대가의 경우 2007년(1733억원)보다 7배 가까이 늘어, 해가 갈수록 이통사들이 정부에 내야하는 비용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업계는 정부가 통신비인하 정책을 무조건적으로 강행하기보다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면제 등 이통사들에게 줄 수 있는 베네핏을 먼저 제시해야 한단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주파수 할당대가와 전파사용료가 사실상 같은 항목이기 때문에 이를 따로 걷는 것은 이중과세라는 논란이 있었으며, 정부가 통신서비스를 공공재로 치부하며 통신비 인하를 강행하고 있는 상황 속 더이상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를 납부해야할 이유가 없어졌다"며 "기업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기 전 기업들이 희생을 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혜택들을 먼저 제시하는 것이 시장논리에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정부는 통신비 문제를 시장질서 내에서 해결할 필요가 있는데, 단기성 성과를 내기 위해 무리한 정치적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새정부가 공약을 내걸었다해도 업계의 현실과 맞지 않는 정책이라면 절충안을 찾거나 혹은 과감히 재검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그룹, 인도네시아서 온라인쇼핑몰 '아이롯데' 오픈… 2023년 매출 1조 목…
롯데가 인도네시아 이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2021년 흑자전환에 이어 2023년 매출액 1조원 돌파를 목표로 그 첫걸음을 뗐다.롯데그룹은 인도네시아 재계 2위 살림그룹과의 합작법인 ‘인도롯데’를 설립하고, 현지 온라인쇼핑몰(아이롯데)을 공식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롯데그룹… [2017-10-10 08:01:13] new
한화그룹, 美서 'K9 자주포' 등 전시… 방산시장 마케팅 강화
한화그룹이 미국 및 중남미 방산시장을 두드린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대한민국 국산 무기체계가 최초로 실물 전시된다.한화그룹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Exposition)에… [2017-10-10 07:46:19] new
가계부채 1400조 시대…3명중 1명은 집 사려 빚내
정부가 가계부채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며 다주택자들의 관리 강화도 나섰다.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전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자료를 토대로 가계부채를 정밀 분석했다.분석 대상이 된 가계부채 총액은 1439조원(올해 6월 기준)이다. 같은 시점… [2017-10-10 07:40:15] new
한국, 중국 수입시장서 점유율 10% 붕괴
최근 수출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들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수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변화 정책에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보복조치까지 겹치면서 우리의 최대 수출상대국인… [2017-10-10 07:31:32] new
한국경제, 美FTA·中통화스와프 등 불확실성 확대
긴 추석 연휴 이후 한국 경제는 한층 더 짙은 안갯속에 휩싸인 모양새다.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개정 협상 절차에 들어가게 됐고,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에 연장할 수 있을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 [2017-10-10 07:25:2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