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노트 시리즈 판매 기록 갈아 치울 것"

갤럭시 노트8 사전예약… "올 1000만대 거뜬"

하반기 실적 '효자' 자신… "매출 '100조'-영업익 '10조' 가능"
노트 매니아 넘어 신규 고객 어필… "새로운 성공 신화 이뤄낼 터"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7 07:01:3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 ⓒ연찬모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이 사전 예약판매에 돌입하면서 IM부문 매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갤노트8은 지난달 24일 공개 이후 전 세계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때문에 판매량에 대한 기대감도 한층 고조되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역대 노트 시리즈의 판매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IM부문의 100조원 매출도 무리없이 달성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어 향후 성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4일까지 갤노트8의 국내 사전판매를 실시한다. 

사전 예약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15일부터 선개통이 진행되며, 일반 판매는 21일부터 시작된다. 출고가는 64GB 모델 109만4500원, 256GB 모델 125만4000원이다.

갤노트8의 정식 출시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다양한 시장분석도 잇따르고 있다. 가장 큰 관심을 받는 건 IM부문의 매출이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갤럭시S8의 글로벌 판매 호조로 2분기에만 매출 30조100억원, 영업이익 4조600억원을 달성했다. 

여기에 갤노트8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구매로 직결될 경우, 연 매출 100조원, 영업익 10조원 돌파는 거뜬한 상황이다. 더욱이 노트 시리즈 특성상 고정 수요층이 확고한 만큼 이같은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통상 노트 시리즈가 발표되고 나서 그 해 판매량만 1000만대 정도 된다"며 "갤노트8 역시 평년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출시된 갤럭시S8이 어느 정도 체면치레를 했고 이번 제품도 호평과 악평이 크게 갈리지 않고 무난하게 가는 것을 볼 때 그 이상까지도 예측해볼 수 있다"며 "매출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 2조9000억원, 4분기엔 2조7000억원이 예상돼 연간 영업이익 10조원을 가뿐하게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갤노트8 예상 판매량에 대한 시장의 예측도 긍정적인 편이다.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에 뛰어든 제품 가운데 위협될 만한 상대가 당장 눈에 띄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공개된 LG전자의 'V30'이 호평을 얻고 있지만, 소비 계층이 확연히 구분되는 만큼 별다른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게 업계의 전망이다.

다만 오는 12일로 예정된 애플의 '아이폰8' 공개가 갤노트8 판매량에 상당 부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아이폰의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 막대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올해에는 출시 10주년이라는 특수성을 갖고 있어 시장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갤노트8은 진화된 'S펜'과 더불어 듀얼카메라 탑재 등 신규 고객과 기존 고객 모두에게 어필할 수 있는 기능이 두루 포함돼 있다"면서도 "국내 가격이 시장의 예상보다 다소 높게 책정된 면이 있어, 애플이 가격에 대한 부담을 낮출 경우 힘겨운 싸움이 펼쳐질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고 관측했다.

갤노트8이 브랜드 신뢰도 회복이라는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갤노트7 단종사태로 실추된 글로벌 신뢰도를 단번에 만회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의 어깨도 한층 무거워졌다. 제품 신뢰도 외에도 이재용 부회장의 실형 선고 이후 제기된 경영공백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야만 하는 무게감으로 풀이된다.

고 사장은 지난달 23일 갤노트8 기자간담회에서도 "갤노트 시리즈는 삼성전자의 자부심이자 자신감"이라며 "갤노트8이 삼성전자 신뢰 회복의 터닝포인트가 됐으면 하는 마음가짐"이라고 소회를 밝힌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갤노트8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훨씬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절치부심의 각오로 만들어진 제품"이라며 "기존 노트 매니아 뿐만 아니라 신규 고객들에게도 어필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로 새로운 성공의 신화를 이룰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임기 만료’ 미뤄진 신성호 IBK證 사장…사내 최장기 CEO 확정
신성호 IBK투자증권 사장이 임기 만료를 코앞에 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차기 인선이 개시되지 않아 당분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7일 금융감독원 공시와 업계에 따르면 신 사장은 지난 2014년 8월 IBK투자증권의 사장에 선임된 후 3년째인 이달 8… [2017-09-07 14:27:19] new
키움증권,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랩' 연 수익률 12% 기록
키움증권은 자사의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랩'이 지난 8월말 기준 연 수익률 12%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국내 증시가 불안정한 가운데 단기 시황에 흔들리지 않고 꾸준한 수익을 거두고 있다는 전언이다.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랩은 키움증권의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과 펀드전문 업체 '마루… [2017-09-07 14:19:36] new
건보료 2% 올라도 버겁다… 月 5만원 이하 생계형 체납 가구 248만
건강보험료가 높아지면 되려 차상위계층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임금이 동결되거나 물가인상보률다 적게 올라 실질임금이 마이너스인 사람들의 경우에도 건보료가 인상된다는 이유에서다.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9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 건강보험… [2017-09-07 14:11:05] new
치솟는 집값에 짐싸는 서울시민… '반사이익' 보는 경기
서울과 맞닿은 경기도에서 공급되는 아파트들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서울 집값에 신규단지 분양가도 함께 오르자 높은 주거비용에 지친 수요자들이 경기도로 이동하면서다.7일 서울시청 인구통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 인구는 2010년 1057만5447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이… [2017-09-07 13:44:36] new
현대엠엔소프트, 올여름 맵피 검색 1위 '속초 중앙시장'
현대엠엔소프트는 7일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 '맵피'(mappy)의 검색어 분석을 통해 '올 여름 국내 휴가철 트렌드'를 공개했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지난 7월 1일부터 8월 말일까지 '맵피'의 목적지 검색어 데이터 상위 500개를 분석한 결과, 올여름 인기 휴가지 검색 1위는 속초 중앙시장으… [2017-09-07 13:35:3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