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Undefined offset: 0 in /webstore/pub/biz/htdocs/svc/article/biz.php on line 43 뉴데일리 경제 뉴데일리경제

檢 "박 전 대통령 뇌물조사 관련 필요하면 롯데·CJ도 수사"

최태원 SK 회장 소환 가능성엔 "두고봐야한다"고 답해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3-16 17:07: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조사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필요하면 롯데, CJ 관계자도 소환할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누구를 소환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뇌물조사와 관련해 필요하다면 롯데와 CJ도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신동빈 롯데 회장, 손경식 CJ 회장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정인을 소환하겠다는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특수본은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 전·현직 최고위 관계자 3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이 박 전 대통령 뇌물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

 

이날 소환된 SK 고위 임원들의 피의자 전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에 있다"며 말을 아꼈다. 최태원 회장의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정해진게 없다. 두고봐야한다"고 답했다.

 

검찰은 SK가 미르·K스포츠 재단에 출연한 자금 이외 뇌물은 없다고 보고 있다. SK가 먼저 소환된 이유에 대해서는 큰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김 전 의장 등이 다시 소환된 것에 대해 "(1기 때와) 특별한 차별점은 없고, 지난번 조사받던 내용과 약간 불일치하는 부분이 있어서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