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비자금 의혹 일파만파…경찰 압수수색

백화점 상품권 이용한 비자금 조성 의혹
박인규 은행장 퇴진 압박, 자금용도 수사

차진형 프로필보기 | 2017-09-05 15:28:5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대구은행이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5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영장을 발부 받고 대구은행 제2본점 등 1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또 박인규 대구은행장과 임원 5명 등 총 6명을 업무상 횡령 협의로 입건했다.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한 이유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를 공제하고 다시 현금화한 혐의다.

대구은행은 일명 ‘상품권깡’으로 매달 수 천만원 이상을 현금으로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역시 박인규 은행장이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를 어떻게 사용했는지 집중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상품권깡은 비관행적인 행동이며 일반적으로 은행장의 업무추진비가 지급되는 만큼 굳이 현금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