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계열사 임직원 쪽방 6300곳 찾아 생필품 전달

임직원 260명 전국 5개 도시 봉사활동 나서
"14년간 46억 상당 물품 제공… 8만9000명 혜택 받아"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7-12-06 11:08: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가 계열사 임직원들과 함께 6300여개 쪽방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쪽방 봉사활동은 2004년부터 14년째 이어져오고 있으며, 올해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26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부산·대구·대전·인천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봉사에 참가한 임직원들은 쌀, 장조림 캔, 김 등 장기 보관이 가능한 부식류로 구성된 생필품 세트를 6300여명의 주민들에게 전달한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매년 3억원 규모로 14년간 누적 46억원 상당의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8만9000여명에게 지원했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회봉사단장은 "쪽방 봉사는 글로벌 금융위기 등 어려운 시절에도 중단없이 지속됐다" 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나눔을 실천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