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지주 정기인사 단행… 최연소 여성 임원 발탁

장미경 농협銀 부행장보 내정…여성 인재 발굴 시동
기획업무·현장영업 전문가 이강신 지주 부사장 선임
변화·혁신 중점 둔 상무, 부행장보, 영업본부장 내정

윤희원 프로필보기 | 2017-12-20 15:14: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왼쪽부터 이강신 농협금융 부사장, 장미경 농협은행 부행장보. ⓒ농협금융지주


농협 역사상 최연소 여성 임원이 탄생했다. 

농협금융지주는 능력, 전문성, 성과 우선주의 원칙에 따라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 중심의 정기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최연소 타이틀을 따낸 여성 임원은 장미경 농협은행 국제업무부장으로, 농협은행 부행장보로 승진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장미경 신임 부행장보는 농협은행 WM지원팀장, 양재하나로지점장, 상품개발부장을 역임했다.

농협금융은 성과와 역량이 검증된 여성 인재를 과감히 발탁하면서 여직원들에게 동기부여를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에도 양성평등 사회 구현을 위해 여성 인력 발굴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농협금융 부사장으로는 이강신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을 선임했다.

이강신 신임 부사장은 농협금융 경영지원부장과 농협은행 지점장, 충남영업본부장을 역임했다. 기획업무와 현장영업을 섭렵한 전문가로서 지주 경쟁력 제고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된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농협은행 부행장에는 우수한 업적을 끌어올린 한기열 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과 현장 마케팅 능력이 탁월한 이창호 중앙회 부산지역본부장, 현장경험이 풍부한 최창수 중앙회 비서실장을 내정했다.

또 기획분야 전문가인 유윤대 금융지주 기획조정부장, 리스크관리업무 경험이 풍부한 허충회 금융지주 리스크관리부장도 선임했다.

새롭게 신설된 디지털금융 최고책임자(CDO)에는 스마트금융 전략가로 평가받는 주재승 농협은행 종합기획부장이 자리했다. 

이들은 각 분야별 뛰어난 역량으로 올해 농협금융의 조기 손익 달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농협생명 부사장에는 강태호 중앙회 전북지역본부장을 내정했다. 그는 일선 지점장, 지역본부장 등 현장 위주의 경험을 쌓아 특유의 네트워크 조성 능력으로 보험 수익 기반을 확대할 적임자로 손꼽힌다.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은 "향후 예정된 영업점장과 직원인사도 능력과 경쟁력에 입각한 인사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인사이동에 따른 업무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새해 전 모든 인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 윤희원
  • ieyoon@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